검색보기
댓글보기
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국가에 도움 될 기회 기쁘게 생각”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왼쪽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왼쪽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청와대 제공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청와대가 공식 제안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사실상 수락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 반 전 총장을 만나 위원장직을 맡아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지난 8일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을 제안하면서 반 전 총장을 위원장으로 추천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손 대표의 제안을 적극 수용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반 전 총장은 노 실장의 요청에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기구는 제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부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반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전폭적으로 범국가기구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전 총장과 노 실장은 기구의 성격과 활동에 대해 대략적인 의견을 나눴고, 구체적인 조직 구성, 운영, 출범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15일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 문제와 관련, "정부의 제의가 정식으로 있다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