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나경원 “선거법 등 ‘3대 날치기 악법’ 총력저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자료사진)ⓒ김슬찬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를 추진하고 있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검경수사권조정법 등을 '3대 날치기 악법'으로 규정한 뒤 총력 저지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놨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조정법 등 3대 날치기 악법은 민주당 2중대를 교섭단체로 만들고, 청와대가 검·경을 장악하려는 좌파독재 장기집권 플랜"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 설치에 대해 극렬하게 반응했다. 그는 "이제는 대통령 직속 수사기관을 하나 더 만들어서 이 정권 비판세력을 완전히 짓누르겠다는 것"이라며 "대한민국판 '게슈타포'가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게슈타포는 독일 나치정권의 비밀국가경찰 조직이다.

아울러 "선거제 개편안을 미끼로 결국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묻지마 통과하겠다는 여당의 야합정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과 일부 야당들의 야합에 대해서는 저희가 철저히 막겠다"면서도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논의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동안 수차례 강조한 '의원 총사퇴' 가능성에 대해서는 "총사퇴의 각오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부분도 여전히 가능성이 있는 압박 수단"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는 (제가) 대화와 압박의 수단을 같이 쓰겠다"며 여야 4당의 공조를 갈라놓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