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화, 사직서 롯데 상대 KBO 한 이닝 최다득점-최다안타 달성
한화이글스 지성준 선수
한화이글스 지성준 선수ⓒ뉴시스

한화 이글스가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한국 프로야구 사상 한 이닝 최다 안타와 득점 신기록을 세웠다. 3회초에만 13안타 16점을 뽑아냈다.

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한화-롯데전 3회초는 정말 길었다. 20타자가 들어서 13안타 16점을 뽑아냈다.

종전 기록은 2003년 대구에서 열린 LG-삼성의 경기에서 나온 13점, 그리고 역대 7차례 나온 12안타였다.

한화는 0-1로 뒤진 3회초 롯데 선발 장시환과 뒤이어 등판한 윤길현을 난타했다. 지성준 볼넷, 장진혁 안타, 오선진 볼넷으로 만루가 된 후 정근우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남은 주자는 시즌 첫 홈런을 친 정은원이 모두 불러들였다.

여기에 송광민 안타, 제라드 호잉 볼넷, 김태균의 적시타로 6점까지 달아났다. 다시 타석에 오른 지성준은 2루타로 7-1을, 장진혁이 2루수 우측 내야안타로 8-1을 만들었다.

오선진이 유격수 땅볼을 쳤지만 실책으로 주자는 모두 살았고, 스리런 홈런의 주인공 정은원은 2타점 적시타를 쳐서 10-1로 달아났다. 이어 송광민이 2루타를 치고 11점까지 달아났다.

제라드 호잉은 3점 홈런을 치며 14-1을 만들었다. 호잉의 시즌 첫 홈런이었다. 이미 한 이닝 득점 타이기록을 세웠지만 한화는 멈추지 않았다. 김태균과 노시환이 연속 안타를 쳐 1, 2루에 나갔고, 지성준이 세 번째 타석에 올라 2타점 2루타를 치며 16-1까지 앞섰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우천으로 경기는 중단된 상태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