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6분이면 충분’ 손흥민 몸 풀듯 어시스트 추가...모우라 해트트릭 도우미
토트넘의 모우라(27)가 13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허더즈필드 타운과의 경기 후반 추가 시간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도움을 이끈 손흥민과 환호하고 있다.
토트넘의 모우라(27)가 13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허더즈필드 타운과의 경기 후반 추가 시간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도움을 이끈 손흥민과 환호하고 있다.ⓒ뉴시스

손흥민에게는 6분이면 충분했다.

손흥민은 13일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허더즈 필드와 33라운드 홈 경기에 후반 막판 교체 출전해 6분만 뛰고도 도움 1개를 기록했다. 팀은 4-0 완승을 했으며 손흥민의 도움으로 루카스 모우라는 토트넘의 새 경기장인 훗스퍼 스타디움 첫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이날 도움으로 리그 6호 도움을 기록했으며 새 홈구장 개장 이후 열린 3경기 모두 공격 포인트(2골, 1도움)를 올렸다.

토트넘은 빅터 완야마의 선제골과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이미 리그 강등이 확정된 허더즈필드를 4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점 3을 얻은 토트넘은 승점 67점으로 첼시(승점 66점)를 제치고 리그 3위로 복귀했다.

지난 1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1-0으로 제압하며 이변을 연출한 토트넘은 이날 일부 주전 멤버를 뺀 채 경기에 임했다. 경기 후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교체 출전에 대해 다가오는 중요한 경기를 위한 포석이라 설명했다.

맨시티전에서 놀라운 집념과 집중력으로 선제 결승골을 뽑아낸 손흥민도 체력 완배 차원에서 6분만 출전했다.

팀내 최고 득점자인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시즌 아웃됐고, 델리 알리도 가벼운 부상 중이다. 따라서 오는 18일에는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맨체스터 시티의 홈구장에서 치러야 하는 토트넘은 최전방 공격수인 손흥민의 활약에 4강 진출의 기대를 걸어야 한다. 손흥민이 잠깐의 출전에도 여전한 경기력을 보여 포체티노 감독과 토트넘 팬들의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