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나경원 사퇴” 농성 대학생 구속영장 기각
12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농성한 대학생들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12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농성한 대학생들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장하며 나 원내대표의 의원실에서 농성을 했던 대학생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14일 서울남부지법은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청구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증거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인정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A씨를 포함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22명은 지난 12일 나 원내대표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 들어가 황 대표가 세월호 진상규명과 김학의 사건 등을 은폐했다며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또 나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 망언에 책임져야 한다며 사과와 함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의원회관 밖으로 끌려나가면서도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이어가다 경찰에 연행됐다.

A씨를 제외한 21명은 경찰에서 석방됐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