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문 대통령 가짜뉴스’ 법적 조치 나선 민주당에 “우파 유튜버 재갈 물리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자유한국당은 15일 더불어민주당이 ‘강원 산불 발생 당일 문재인 대통령 행적에 대한 가짜뉴스’를 유포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 등 75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 고발한 데 대해 ‘보수우파 재갈 물리기’라고 열을 올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의 고소, 고발 의도가 우파 유튜버들의 입을 막으려는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언론 장악으로 국민의 눈·귀를 가리는 것도 모자라 그나마 이 정권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살아있는 사이버 공간까지 탄압하고 피를 말리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짜뉴스를 핑계로 유튜버를 탄압하고 사이버 공간까지 지배하려는 독선적 행태를 즉각 멈추라”며 “자유한국당 차원에서 탄압의 실상을 파헤치고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민주당의 가짜뉴스 고발에 대해 “가짜 몰이 공포정치의 시작”이라며 “보수우파 재갈 물리기”라고 가세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 일례로 정부가 대학가에 ‘정부 조롱성 대자보’를 붙인 보수단체를 탄압하고 있다고 거론하며 “통제·검열의 권위주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 청년단체가 풍자대자보로 정권의 실정을 꼬집자 경찰이 지문감식, CCTV 확인, 무단 가택 진입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강성노조의 불법 폭력 시위에는 꼼짝 못 하면서, 유쾌한 풍자와 해학에는 비겁한 보복을 하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 억압”이라고 핏대를 세웠다.

이어 “국민의 ‘표현의 자유 수호’를 위해 싸우겠다”며 “탄압반대자의 편에 서서 법률지원 등 다양한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고발 당사자인 김순례 최고위원 역시 “자유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겁박하고 탄압하는 공포 정치”라며 민주당의 고발에 항의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원 산불 당시 문 대통령이 언론인과 술을 마셨다’는 내용의 가짜뉴스를 ‘펌글’이라며 나른 바 있다.

그는 “청와대를 견제해야 할 입법 기관 민주당이 청와대의 소송대리인을 자처하고 있다”고 열을 올렸다. 아울러 민주당의 12일 고발과 별개로 앞서 11일 청와대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문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 고발을 진행하겠다 밝힌 데 대해 “화재 발생 5시간 후에 국민 앞에 나타난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속 시원히 공개 못 하는 사정이 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지난 정권에서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1분 단위로 공개하라 난리 쳤었다. 입에도 담지 못할 모욕적인 가짜뉴스에 편승해 박근혜 대통령을 악의적으로 비난한 바 있다”며 자신이 페이스북으로 확산한 가짜뉴스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벌이고 있는 고발정치는 내년 총선을 겨냥해 폭압적으로 모든 언론을 길들이고자 하는 것이 아닌가 의구심을 참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우파들은 언론공포 정치와 고발 정치에 대해 강력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