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 딸 KT 부정 채용’ 지시한 서유열 전 KT 사장 구속기소
KT 인사 채용비리 의혹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고 있다. (자료사진)
KT 인사 채용비리 의혹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피하고 있다. (자료사진)ⓒ김철수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등 유력 인사의 지인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서유열(63) KT 전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일)는 KT 홈고객부문장을 지낸 서 전 사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서 전 사장은 2012년 당시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서 2명, 같은 해 홈고객서비스직 공채에서 4명 등 총 6명을 부정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 전 사장의 지시로 김 의원 딸 등을 정규직으로 채용한 인사담당임원 김상효(63) KT 전 전무는 지난 1일 구속기소됐다.

서 전 사장이 부정 채용한 6명 중에는 김 의원의 딸도 포함됐다. 김 의원의 딸은 서류전형과 적성검사를 건너뛰고 다음 단계인 인성검사부터 채용 절차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 전 사장은 2011년 계약직 채용 당시 김 의원에게서 딸의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다만, 2011년 계약직 채용은 공소시효(7년)가 만료돼 검찰의 수사 대상이 아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