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삼구 ‘과도한 차입 경영’ 결국 아시아나항공까지 매각
사진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의 모습.
사진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의 모습.ⓒ제공 : 뉴시스

금호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과도한 차입 경영’으로 사세를 불렸던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은 그룹 해체라는 처참한 실패로 결론났다. 한때 재계 7위를 기록했던 금호그룹은 건설사와 리조트업, 버스회사를 운영하는 중견기업군으로 축소될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이자 금호그룹의 지주사 격인 금호산업은 1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안을 포함한 자구계획 수정안을 의결했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는 새로운 주인을 찾는다.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위기를 감안해 새 주인은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에도 참여해야 한다. 금호산업은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매각이 완료될 때까지 아시아나항공 경영은 한창수 대표이사가 맡는다. 아시아나항공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재를 축소하고 비수익 노선을 정리하는 등 수익성 제고 방안도 추진한다.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이같은 내용을 검토해 5천억원 규모의 자금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조3천억원 가량의 채무를 상환해야 한다. 채권단 자금지원 없이는 상환이 불가능하다.

금호측은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담보 설정 등을 조건으로 채권단에 5천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으나 채권단은 이를 거부했다.

채권단의 자구안 거부 결정에 따라 금호산업은 이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즉시 매각 추진’을 골자로 하는 자구계획을 다시 의결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에서 나흘째 계속되고 있는 ‘기내식 대란’에 대해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와 함께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에서 나흘째 계속되고 있는 ‘기내식 대란’에 대해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와 함께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박삼구 회장 ‘과도한 차입 경영’ 결국 ‘승자의 저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위기의 시작은 박삼구 회장이 지난 2006년 대우건설을 인수하면서 부터다. 2002년 회장에 취임한 박 회장은 이후 차입을 통한 인수합병으로 사세를 불렸다. 금호는 대우건설 인수에 6조4천억원을 쏟아 부었다. 당시 금호는 시장의 매각 예상가격보다 2조원 이상 높은 가격을 써냈는데 대금 중 3조5천억원을 빚으로 충당했다.

시장의 우려는 컸고 설상가상, 인수 직후 2008년 글로벌금융위기로 건설경기도 침체에 빠졌다. 대우건설 주가는 끝모를 추락을 거듭했고 차입금 충당 방안이 없어진 금호그룹측은 2009년 대우건설을 재매각하기에 이른다.

당시 수조원대의 손실은 금호그룹 계열사가 대부분 떠안았다.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가 줄줄이 부실화 됐다. 2008년, 4조1천억원에 인수한 대한통운, 금호렌터카도 이 과정에서 매각했다. 금호생명(KDB생명), 금호종합금융(우리종합금융)은 물론 주력 계열사인 금호타이어 역시 매각됐다. 박삼구 회장은 2010년 경영 실패에 책임을 지고 일선에서 물러났다.

박 회장은 2015년 금호산업을 인수하며 복귀했지만 자금도 없이 금호타이어 인수전에 나섰다가 중국 타이어기업 더블스타에 패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주력 기업은 아시아나항공이었다.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매출액은 6조2천억원 규모다. 그룹 매출액 9조7천억원의 63.7%에 달한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그룹 매출 규모는 현재의 1/3 수준으로 축소된다. 아시아나항공의 연결기준 자산규모는 7조1천억원 수준으로 전체그룹의 73%에 육박한다. 결국 금호그룹은 건설업의 금호산업, 운송업의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만 남게 됐다.

시장의 관심은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으로 모아지고 있다. SK그룹과 한화, 애경그룹 등이 인수후보자로 거론되고 있지만 관련 기업은 “검토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