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세월호 5주기 앞두고 ‘황교안 책임론’ 겨냥한 민주당 “진짜 책임자 수사해야”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묵념을 하고 있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묵념을 하고 있다ⓒ뉴시스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더불어민주당은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수사 외압을 통해 세월호 진상 규명을 방해했다고 주장하며, 철저한 수사와 그에 따른 처벌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철저한 검찰 수사를 통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황 대표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박근혜 정부 당시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시절 세월호 참사를 수사하던 검찰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을 뿐 아니라 당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부여당에 미칠 파장을 의식해 세월호 수사를 지연시켰다는 증언까지 나온 바 있다.

지금까지 황 대표는 이러한 의혹들을 모조리 부인하고 있지만,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4.16 연대는 '세월호 참사 책임자 1차 명단'에 황 대표를 올리며 처벌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정부 관계자 중 처벌을 받은 사람은 해경 123 정장 고작 한 명뿐"이라며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에 진짜 책임자들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특히 황교안 대표는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뿐 아니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 수사에도 제동을 걸어 당시 수사팀과 갈등을 빚었다는 문제도 제기됐다"며 "정권에 부담이 될 만한 사건들은 총대를 메고 원천 차단했고, 이런 노고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자리까지 꿰찼다는 의심이 들 만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 등 17명에 대한 재수사와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황 대표가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야당 대표라는 보호막 속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수사에 응하길 바란다. 또한 그에 따른 응분의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정의철 기자

반면, 세월호 참사 책임자로 지목된 황 대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 유체이탈 발언을 내놓으며 자신의 책임을 회피했다.

황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언급하며 "아직도 가슴속에 큰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계시는 피해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황 대표는 "저는 세월호 사고와 같은 대형 안전사고가 결코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 모두가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이야말로 희생을 당하신 분들의 넋을 진정으로 위로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는 국민 안전 문제와 관련해서는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이 야당 시절 세월호 진상 규명을 요구했던 모습들을 정치공세로 치부하는 듯한 주장을 펼쳤다.

황 대표는 "국민 안전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이 야당 시절 했던 행태를 우리도 똑같이 반복한다면 그 피해는 결국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대형 재난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정치공방만 벌이고 정작 중요한 대책 마련에는 소홀했던 악순환을 우리가 먼저 끊어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