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WTO 일본 수산물 분쟁’ 승소에 문 대통령 “치밀한 전략과 젊은 공직자 큰 역할”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일본 후쿠시마 및 주변 7개 현 수산물에 대한 한국의 수입금지 조치를 두고 벌어진 한일간 무역분쟁에서 한국이 승소한 데 대해 "치밀한 전략과 젊은 사무관, 공직자들이 중심이 된 소송대응단의 노력이 큰 역할을 했다"라며 소송대응단에 치하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통상비서관실로부터 'WTO(세계무역기구) 일본 수산물 분쟁 최종 판정 결과 및 대응계획'을 보고 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치밀하게 준비하면 무역분쟁에서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길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앞으로 생길 다른 분쟁소송에 참고로 삼기 위해서라도 1심 패소 원인과 상소심에서 달라진 대응 전략 등 1심과 2심을 비교 분석한 자료를 남길 필요가 있다"라며 이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통상비서관실은 WTO가 지난 11일 일본 수산물 분쟁 상소판정에서 패널판정을 뒤집고 모든 실체적 쟁점에서 최종적으로 한국의 승소를 결정한 경과를 상세히 보고했다.

정부는 일본 수산물 분쟁과 관련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사고 직후 1차 수입규제 조치를, 원전 오염수 발표 이후인 2013년 8월 강화된 임시특별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2015년 5월 WTO에 제소를 했고, WTO는 2018년 2월 패널판정에서 한국 정부 패소 판정을 내렸다.

고 부대변인은 "(이후) 정부는 소송을 총괄하는 산업부 담당과장으로 민간 통상전문 변호사를 특채하는 등 관계부처·전문가가 참여하는 소송대응단을 구성해서 법리적 오류와 일본 내 환경적 특수성을 집중 공략하는 전략으로 최종판정을 준비했다"라고 소개했다.

그 결과 WTO는 지난 11일 상소심(최종심)에서 1심 판정결과를 뒤집고 무역제한성 등 실체적 쟁점에서 모두 한국의 승소로 판정했다.

고 부대변인은 "WTO 위생검역협정 분쟁에서 패널판정 결과가 상소심에서 뒤집힌 사례가 최초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판정은 전례없는 성과로 평가되며, 우리의 현행 수입규제 조치는 그대로 유지가능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