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신생아 사망 은폐 의혹’ 분당차병원 의사 2명 구속영장 청구
분당차병원 건물 전경 (자료사진)
분당차병원 건물 전경 (자료사진)ⓒ민중의소리

2016년 8월 경기 성남 분당 차병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은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의사 등 2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검찰이 주치의 등 의사 2명에 대해 증거인멸 등 혐의로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8월, 분당 차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의사 A씨가 받아 옮기다 바닥에 떨어뜨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기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출생 6시간만에 사망했다.

병원 측은 이같은 사실을 부모에게 숨긴 채,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했다. 출산 직후 소아청소년과에서 촬영한 아이의 뇌초음파 사진에는 두개골 골절과 출혈 흔적이 있었지만, 병원 측은 부모에게 이를 감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수 차례 압수수색을 통해 진료 기록을 확보하고 이에 대한 의료 감정을 20차례 가량 진행했다. 현재 해당 사건으로 병원관계자 총 9명을 입건한 상태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