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김학의 사건’ 건설업자 윤중천 체포…사기 등 혐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함께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윤중천씨.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함께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윤중천씨.ⓒ양지웅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범죄·뇌물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사건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체포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17일 오전 윤씨를 체포해 서울동부지검 청사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김학의 전 차관에게 뇌물공여자로 지목된 윤씨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면서 그의 윤씨의 개인비리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윤씨의 주변 인물을 광범위하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씨가 대표로 있던 건설업체 D사 관계자로부터 윤씨가 회삿돈을 유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2017년 11월부터 이 회사 대표로 있다 지난해 5월 해임됐다.

검찰은 또 윤씨가 2012년 건설업체 대표 행세를 하며 대학병원 암센터 공사 입찰과정에 병원장에게 로비를 한 뒤 계약이 성사되면 돌려주겠다며 A씨에게 돈을 빌린 정황도 포착했다.

이에 검찰은 건설산업기본법 위반이나 횡령·배임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가 전격 체포된 데 따라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 수사가 급격히 진전될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자신이 소유한 강원 원주시 별장에서 김 전 차관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에게 성접대를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두 차례 진행된 수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던 윤씨는 최근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김 전 차관에게 수 천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고 진술했다.

또 지난 15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사건 문제의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임을 사실상 인정하기도 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