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출서류 조작’에 ‘돌려막기’까지, 70억 꿀꺽한 P2P대부업체 일당 검거
경찰
경찰ⓒ뉴시스

대출신청서류를 조작하고 투자금을 돌려막기 하는 등의 수법으로 투자자를 속여 70억원 상당을 가로챈 P2P(개인간 거래)연계 대부업체 일당이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위조된 대출신청서류 등을 이용해 투자금을 편취한 혐의(사기, 사문서위조, 공문서변조 등)로 업체 대표 A(41) 등 2명을 구속하고 임원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P2P연계 대부업은 금융기관을 거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자자들의 돈을 모아 일반대출이 어려운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자금을 빌려준 뒤 회수, 투자자들에게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영업방식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대출신청서류를 위조해 대출신청이 정상적으로 이뤄진 것처럼 조작하거나 신청금액을 부풀린 후 일부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회사를 운영했다.

또 선순위 투자자의 원금과 이자는 후순위 투자자의 투자금으로 막는 이른바 '돌려막기' 수법도 이용했다.

P2P 투자의 경우 금융감독원에서 유형별 투자 금액 한도가 최저 500만원에서 최고 2000만원으로 정해져 있는데, 이 때문에 투자금 모집이 어려워진 피의자들은 투자금 제한이 없는 사모펀드 형태로 투자자를 모집했다. 이들은 총 321명으로부터 70억원 상당을 가로챘다.

경찰 관계자는 "P2P대부업체가 투자 한도를 준수하지 않도록 권유하거나 높은 수익률을 보장하는 경우 불법업체로 의심해 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