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KT 청문회서 ‘채용비리’ 질문 나오자 “그만하세요!” 발끈한 자유한국당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KT 화재 청문회에서 노웅래 위원장(뒷모습)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간사(왼쪽부터),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용현 바른미래당 간사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KT 화재 청문회에서 노웅래 위원장(뒷모습)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간사(왼쪽부터),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용현 바른미래당 간사가 의견을 나누고 있다.ⓒ정의철 기자

"아, 그만하세요!"

민중당 김종훈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KT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질문을 던지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며 '원천봉쇄'에 나섰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17일 지난해 11월 발생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사고의 원인과 대책을 논의하는 청문회를 열었지만 역시나 쟁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연루된 채용비리 의혹이었다.

당초 과방위 여야 간사들은 이번 청문회에서 KT 화재사고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채용비리 의혹 등은 거론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KT 화재사고 청문회는 거듭 미뤄져 왔는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채용비리 의혹이 번지는 것울 차단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이 청문회 자체를 무산시키려는 게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결국 여야 간사가 청문회 주제를 화재사고로 국한시키자고 합의한 후에서야 청문회가 열릴 수 있게 된 것이다.

하지만 청문회 당일 여야 의원들은 KT 화재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 KT 간부들의 부실경영에 있다고 주장하며, 채용비리 의혹을 파고들었다.

김종훈 의원은 "KT가 이 정부, 저 정부 줄대기가 심각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이런 사고가 생길 수밖에 없었다고 본다"며 "정치 줄대기의 꽃은 역시 채용 비리다. 채용 비리는 관리 체계를 붕괴시킬 수도 있었다고 본다. 제대로 일이 될 수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런 (채용비리 같은) 근본적인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화재 원인이 생겼다고 보는 것"이라며 "김성태 의원의 딸은 서류 전형과 적성검사 등의 절차도 없이 적성검사에서 합격했다는 게 밝혀졌고, 뒤늦게 인성검사에서는 D등급을 받아 불합격 대상이었는데 이게 다 (면접 과정에서) 뒤집어졌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근에는 홍문종 의원 보좌관 4명이 KT에 입사했다는 의혹까지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투명하게 경영하려면 제대로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이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하자 즉각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과방위 간사인 김성태 의원은 "여야 간사 간 KT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당시에도 누차 여야 간 정치공세화가 되지 않도록 유의하자고 강조했고, 그 정신이 이때까지 지켜져 오늘의 청문회가 성립된 것"이라며 "채용비리를 가지고 따지면 여야 모두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화재 원인과 대책에 집중해서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노력을 해야 하는데 확대 해석하면 무엇인들 이야기 못하나"라며 "과방위원장이 (여야 간사들의) 약속에 대해 어긋난 부분이 있을 때는 과감하게 제지해주고 그 방향에 대해 조정해야 위원장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이라고 훈수를 두기도 했다.

같은 당 최연혜 의원도 "우리 과방위가 원방하게 유지되고, 오늘의 일(청문회)이 진행된 것은 3당, 4당 의원들이 합의를 잘하고 신사협정을 지키면서 하기 때문"이라며 "이렇게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때는 위원장이 강력한 말씀을 해주길 부탁드린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채용비리 의혹 검증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KT 청문회에 대해 간사 간 어떤 의제에 대해 서로 합의한 건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KT와 관련된 가장 큰 정책 이슈가 또 새로 생긴 것 아니겠느냐"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는 청문회가 되면 당연히 정치적으로 스크린하고, 토론하고 지나가는 게 일반적인 예"라며 "아무리 간사 간 합의했더라도 간접적으로 관련된 내용들을 지적하는 건 어쩔 수 없이 야당 의원들도 양해했을 것이라 보여진다"고 꼬집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