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사상구의회 “구의원 음주운전 물의 사과”
경찰의 음주단속 자료사진. 사건과 관계없음
경찰의 음주단속 자료사진. 사건과 관계없음ⓒ민중의소리

음주운전을 하고, 경찰의 단속까지 피해 달아난 혐의로 물의를 빚은 부산 사상구 구의원에 대해 사상구의회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결국 사과했다. 긴급하게 윤리심판원을 소집한 민주당 부산시당은 중징계 방침을 밝혔다. 해당 구의원은 이날 오후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17일 오후 “사상구의회 기초의원 음주운전 사건과 관련해 사상구 지역민과 시민께 고개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당은 또 “윤리심판원을 통해 당사자에 대해 중징계와 함께 엄중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 의원은 음주운전이 논란이 되자 “책임을 지겠다”며 이날 오후 민주당 부산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그러나 부산시당은 ‘제명 또는 탈당으로 5년이 경과하지 아니하면 복당할 수 없도록 한 규정’을 적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사태의 엄중함을 직시해 부산시당은 “당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데 대한 강력 법적, 도의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재발 방지에 대해서도 “선출직 공직자 등에 대한 윤리의식 강화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러한 사과는 A 의원이 속한 부산 사상구의회에서도 이어졌다. 부산 사상구의회는 같은 날 장인수 의장 명의의 성명서에서 “구의회를 대표하는 의장으로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구의회는 “음주운전은 의원으로서 어떠한 이유를 불문하고 절대 용서받지 못할 행위이며 품위유지 의무를 지키지 않은 의원에 대해선 구의회 차원에서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구의회는 경찰 조사가 마무리되면 징계를 검토하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한편 A 의원은 지난 16일 밤 10시 40분 부산 사상구 덕포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경찰은 “A 의원이 경찰의 정차 지시를 불응하고 도주하다 2km가량 추적 끝에 검거됐다”고 밝힌 바 있다. A 의원의 혈중알코올 수치 측정 결과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26%으로 나타났다. 당시 A 의원은 측정 수치가 높다며 채혈 측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민중의소리>와의 전화통화에서 A 의원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도주 혐의에 대해서는 “위험사고 표시등을 착각해 조심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이를 부인했다.

그러나 여당 소속 구의원의 음주운전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에서는 안전불감증 질타와 엄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시민사회단체는 “모범을 보여야 할 구의원이 술을 먹고 운전대를 잡은 것 자체가 범죄”라며 즉각적인 징계 등을 민주당과 구의회에 요구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