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시]순환하는 자연의 섭리, 윤위동 개인전 ‘사계 The Four Seasons : eternity of life’
윤위동 개인전 ‘사계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
윤위동 개인전 ‘사계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더 트리니티 갤러리 제공

순환하는 자연의 섭리를 이해하고자 하는 자연철학에 대한 작가의 진지한 연구가 돋보이는 윤위동 작가의 개인전 ‘사계’(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가 서울 종로 더 트리니티 갤러리(THE TRINITY GALLERY)에서 4월 25일부터 5월 31일까지 열린다.

작가 윤위동은 그동안 수채화 기법을 통해 강한 명암의 대비로 연출된 인체를 극사실로 묘사해온 작업으로 주목 받아 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돌, 물방울, 그리고 모래가 작업의 소재가 되는 작가의 최근 돌 연작 15여 점이 전시된다.

고단한 삶을 경험하며 돌이 겪는 고생이 보이기 시작했다는 윤위동 작가에게 돌은 특별하다. 모래가 돌이 되기까지 비바람과 거센 파도를 만나고, 용암의 뜨거움을 견뎌내고, 더 무거운 돌에 짓눌리는 고생을 해서 반들반들한 돌이 된다는 것이다.

윤위동 개인전 사계 四季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
윤위동 개인전 사계 四季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더 트리니티 갤러리 제공
윤위동 개인전 사계 四季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
윤위동 개인전 사계 四季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더 트리니티 갤러리 제공

전시를 기획한 박소정 디렉터는 “작가는 돌에 자기 자신을 투영하고 희망을 담는다. 윤위동의 돌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을 거치며 반짝이게 된다”며 “인고의 세월을 보낸 뒤 빛나게 되는 인생의 이치와 같다”고 말했다.

전시 오프닝은 25일 오후 6시에 열리며 리셉션을 찾은 관람객들은 협찬사 레페(Leffe)의 흑맥주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전시는 무료관람으로 매주 일요일 휴관이다.

윤위동 개인전 사계 四季 The Four Seasons:eternity of life


전시기간:2019. 04. 25 (목) - 2019. 05. 31 (금)
전시장소: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17길 18 1F 더 트리니티 갤러리(02-721-9870)
오프닝리셉션:2019. 04. 25(목) 오후6시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