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판문점 선언 1주년’ 北조평통 “남북관계 위한 적극적인 대책 강구해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2018남북정상회담 공동사진기자단

북측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판문점선언 1주년인 27일 미국과 남측의 반(反)통일세력을 비판하면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평통은 이날 북측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 시대를 펼쳐주신 절세위인의 업적은 천추만대에 길이 빛날 것이다’라는 제목의 비망록 전문을 공개했다.

조평통은 비망록에서 4·27 판문점선언에 대해 이후 진행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남북군사분야 합의서 등을 언급하면서 “전쟁의 문어구(문어귀)로 다가서던 엄중한 정세를 돌려세우고 조국통일을 위한 새로운 여정의 출발을 선언한 민족사적 사변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조평통은 “그러나 남조선의 반통일세력은 겨레의 지향과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기대에 역행했다”면서 “북남선언들에 대해 ‘북의 이익만 반영된 일방적선언’, ‘북 퍼주기 선언’, ‘북에 무장해제당한 굴욕적인 문서’라고 헐뜯어대면서 북남관계를 반목과 대결의 과거에로 되돌려보려고 발악하고 있다”고 판문점선언을 비판한 남측의 보수세력들의 행태를 지적했다.

또한 조평통은 미국을 향해서도 “미국은 남조선당국에 ‘남북관계가 미조(미북)관계보다 앞서가서는 안 된다’는 ‘속도조절론’을 노골적으로 강박하면서 북남관계를 저들의 대조선 제재압박 정책에 복종시키려고 각방으로 책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평통은 “우리 민족 앞에는 조선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으로 치닫던 과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현 사태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과 염원에 맞게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나라의 평화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평통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회의에서 발표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를 언급, “현시기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데서 철저히 구현해나가야 할 강령적 지침”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남조선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개선과 평화와 통일을 바란다면 판문점상봉과 9월 평양상봉 때의 초심으로 되돌아와 북남선언의 성실한 이행으로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