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원팀’ 리버풀, ‘메신’ 바르셀로나 4:0 격파...‘빅이어 갖겠다’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 토너먼트 2차전에서 리버풀FC가 FC바르셀로나를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승리 뒤 샤키리와 오리기가 기뻐하고 있다.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 토너먼트 2차전에서 리버풀FC가 FC바르셀로나를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승리 뒤 샤키리와 오리기가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불가능은 없었다. 기적도 아니었다. 리버풀의 투혼과 간절함이 안필드의 기적을 연출하며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 토너먼트 2차전에서 리버풀FC가 FC바르셀로나를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1차전 결과도, 가용전력도, 체력 조건도 완벽하게 FC바로셀로나 편이었다. 그러나 결과는 정반대였다.

1차전 결과 바르셀로나가 3:0 승리를 거둬 압도적으로 유리했다. 리버풀은 한 골도 허용하지 않고 3점을 내야 연장전을 기대해볼 수 있는 처지였다. 만약 1실점을 할 경우 4득점을 해도 탈락, 5득점을 해야 이길 수 있는 최악의 조건이었다.

주전선수들의 줄부상도 대형악재였다. 이미 1차전 캄푸누 원정경기 도중 주력 미드필더 나비 케이타의 부상으로 경기흐름을 내주고 결과적으로 패배한 리버풀이었다. 여기에 EPL을 대표하는 골잡이 모하메드 살라도 부상으로 출전을 못했고, 역시 주전 공격수인 호베르트 피르미누도 부상으로 전력 이탈했다.

더구나 리버풀은 EPL에서 멘처스터시티와 역대급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다. 최종전에서 우승이 결정될 상황이라 리그에서도 매경기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이에 반해 바르셀로나는 여유만만이었다. 1차전 3점차 승리에 원정골도 허용하지 않았고, 라리가 우승도 일찌감치 결정지어 리그 경기는 2진 선수까지 폭넓게 기용하며 체력을 충분히 비축했다. 공수 주전선수 대부분 출전에 문제가 없었고, 무엇보다 1차전에서 가공할 기량을 선보인 ‘메신’ 리오넬 메시가 건재했다.

모든 면에서 완벽하게 바르셀로나가 유리했고 리버풀이 일방적으로 불리했다. 그러나 경기가 열린 곳은 안필드였다. 올시즌 리버풀은 홈 안필드에서 무패행진 중이다. 리버풀 영혼의 고향이자 성지라 할 수 있으며, 원정팀에게는 무덤이자 지옥이기도 하다.

경기 초반부터 UCL 우승컵 빅이어를 향한 리버풀의 투혼이, 그리고 간절함이 드러났다. 모든 리버풀 선수들이 ‘원팀’으로 뭉쳤다. 후반 체력을 걱정할 만큼 필드의 모든 곳을 점령하며 뛰었고,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공을 잡을 때마다 몸으로 부딪치며 과하다 싶을 정도로 거칠게 압박했다.

바르셀로나 선수들의 잔실수가 이어지고 패스가 끊기면서 일방적인 리버풀 페이스로 경기 초반이 진행됐다. 결국 전반 7분 리버풀의 선제골이 터졌다. 헨더슨의 슈팅이 바르셀로나 골키퍼 테어 슈테겐을 맞고 나온 것을 오리기가 재차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그렇지 않아도 뜨겁던 안필드는 불타오르기 시작했다. 골 허용 이후애도 리버풀이 몰아쳤지만 바르셀로나도 적절한 공격으로 균형을 마쳤다.

후반 들어 리버풀은 미드필더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을 투입했다. 전반전에 다친 주전 수비수 앤드류 로버트슨을 빼야 하는 상황에서의 고육지책이었다. 그러나 이것이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의 역대급 신의 한수가 됐다.

후반 9분 바르셀로나의 연결을 차단한 리버풀의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는 바르셀로나 문전으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이에 쇄도하던 베이날둠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후반 초반 추가골이 나오면서 안필드는 흥분에 가득 찼고 경기 흐름은 알 수 없게 됐다. 기적은 2분 뒤 곧바로 이어졌다. 시종일관 투쟁적인 움직임을 선보인 리버풀의 미드필더 세르단 샤키리가 왼쪽 측면에서 날카롭게 올린 크로스를 이날의 영웅인 베이날둠이 머리로 받아 넣어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1, 2차전 합산 스코어 3:3이 되자 경기 분위기는 완연히 리버풀로 기울었다.

리버풀 선수들의 얼굴엔 자신감이 넘쳤고 메시를 비롯한 바르셀로나 선수들의 표정은 어두웠다. 이는 움직임에서도 드러났다. 리버풀 선수들은 자유자재로 과감하고 공격적인 플레이를 보였고 바르셀로나는 자기 진영에도 볼을 돌리다 실수를 하거나 둔탁한 로빙 전진패스를 하기 일쑤였다.

후반 34분 리버풀의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정비되지 않은 틈을 타 알렉산더 아널드가 기습적인 코너킥을 올렸고, 아널드와 눈을 맞추고 있던 오리기가 수비의 방해를 받지 않은 채 침착하게 4번째 결승골을 뽑아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바로셀로나 선수들의 볼에서 눈을 떼고 집중력이 떨어진 반면 결승골을 노린 리버풀 선수들은 집요하게 한 순간의 틈을 파고들었다.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 토너먼트 2차전에서 리버풀FC가 FC바르셀로나를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패배 뒤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고개를 떨구고 있다.
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 토너먼트 2차전에서 리버풀FC가 FC바르셀로나를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패배 뒤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고개를 떨구고 있다.ⓒ뉴시스

1, 2차전 합산 스코어에서 4-3으로 역전한 리버풀은 수비 숫자를 늘여 버티기에 들어갔다.
바르셀로나는 남은 시간 동안 원정골을 뽑기 위해 공세를 펼쳤지만, 오히려 간간이 리버풀의 역습에 위기를 초래하는 등 경기 흐름을 뒤집지 못했다.

이날 승리는 단합된 리버풀의 승리라고 할 수 있다. 부상으로 결장해 관중석에 앉은 살라는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NEVER GIVE UP)고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나와 동료들의 승리를 응원했다. 리버풀 승리의 원동력을 보여준 장면이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