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모우라 버저비터 해트트릭’ 토트넘, 기적의 UCL 결승 진출
9일 새벽(한국 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UCL 4강 2차전에서 세번쩨 골을 터트린 뒤 토트넘 루카스 모우라와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
9일 새벽(한국 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UCL 4강 2차전에서 세번쩨 골을 터트린 뒤 토트넘 루카스 모우라와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전후반 90분이 흐르고 추가시간도 다했을 즈음 토트넘 원정팬들은 아쉬움과 안타까움에, 아약스 홈팬들은 설렘과 안도에 젖어들려 했다. 그 순간, 오늘의 수퍼히어로 루카스 모우라가 버저비터의 기적을 썼다. 모우라가 골을 꽂아넣었을 때 양팀 선수와 팬들은 상반된 눈물을 터트렸다. 토트넘이 팀 창단 첫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오르는 역사적 기쁨을 맛봤다.

토트넘 훗스퍼는 9일 새벽(한국 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UCL 4강 2차전에서 AFC 아약스를 3-2로 꺾었다. 1, 2차전 합산 3-3이었으나 원정 다득점에 앞서 토트넘이 결승에 올랐다.

1차전에서 0-1로 패하면서 토트넘은 부담을 안고 암스테르담 원정길에 올랐다. 1차전에서는 경고 누적으로 빠진 손흥민이 가세했지만 또 다른 에이스 해리 케인은 여전히 부상으로 결장했다.

토트넘은 최근 경기력도 좋지 않았다. 내년 UCL 출전권을 놓고 리그(EPL)에서 경쟁 중인데 최근 5경기에서 2승 3패를 하며 4위로 내려앉았다. 한때 멘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의 틈을 노리며 우승 꿈을 키우던 위용은 찾을 수가 없었다. 경쟁팀인 멘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아스날의 극심한 부진으로 4위권이 확정적이라는 것이 그나마 위안이었다.

이에 반해 아약스의 기세는 여전히 매서웠다. 이번 시즌 UCL 토너먼트에서 레알마드리드와 유벤투스를 차례로 격침시켰다. 네덜란드리그 에레디비시에서도 우승 다툼 중이다. 이미 자국 리그컵인 KNVB컵에서 우승했다. 트레블을 달성하겠다는 평균 연령 24세의 젊은 팀 앞에 거칠 것이 없었다.

이날 2차전도 아약스의 승리로 굳어지는 듯 했다. 전반 5분 19세의 주장 마티아스 데 리트, 35분 공격수 하킴 지예흐가 연속골을 넣으며 합계 스코어 3-0으로 여유있게 앞섰다.

그러나 후반 들어 암스테르담의 기적이 시작됐다. 후반 10분 토트넘 델리 알리가 역습 기회에서 상대 중앙을 돌파한 틈을 타 모우라가 첫 골을 뽑았다. 토트넘이 승리의 희망을 살리며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4분 뒤 모우라가 아약스 문전이 혼란한 상황에서 강력한 터닝슛을 꽂아 넣었다. 결승 진출팀을 알 수 없게 되면서 남은 시간 두 팀의 일진일퇴의 혈투가 벌어졌다.

아약스는 지예흐의 결정적인 중거리 슛이 골포스트를 때렸고, 코너킥 상황에서 토트넘이 머리로 받은 슛은 골라인을 넘기 직전 아약스 골키퍼 오나나의 다시 끄집어내는 듯한 신들린 선방에 막혔다.

추가시간 5분, 막으려는 아약스와 넣으려는 토트넘의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거칠게 부딪쳤다. 시계가 추가시간 종료를 알리는 그 시각, 델리 알리가 밀어준 볼을 모우라가 오른쪽 모서리를 노리고 낮게 때린 슛이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의 결승 진출, 그리고 아약스의 탈락을 알리는 버저비터가 터졌다. 아약스 선수들은 경기장 바닥에 쓰러졌고 토트넘 선수들은 한덩어리가 됐다. 포효하던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은 감정을 주체 못하고 그라운드에 얼굴을 묻고 통곡했다.

이번 시즌 유럽 축구클럽 최강자를 가리는 UCL 결승전은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토트넘과 리버풀의 단판 승부로 열린다. 초강세를 보이며 4팀이 8강에 오른 EPL에서 두 팀이 결승에 올라 우승을 다툰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