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佛 “한국인 여성 인질 1명 28일간 억류... 아무도 존재 몰랐었다”
프랑스군 합참의장이 10일(현지 시간) 한국인 여성 1명을 포함해 모두 4명의 인질을 무장조직으로부터 구출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프랑스군 합참의장이 10일(현지 시간) 한국인 여성 1명을 포함해 모두 4명의 인질을 무장조직으로부터 구출했다고 발표하고 있다.ⓒ프랑스24 방송화면 캡처

한국인 여성 한 명이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한 무장조직에 의해 28일간 인질로 잡혀 있다가 극적으로 구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하지만 인질이 구출될 때까지 아무도 해당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커질 전망이다.

‘프랑스24’와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프랑스군 합참의장과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은 10일(현지 시간) 공동 브리핑에서 프랑스 특수부대가 지난 9~10일에 걸쳐 부르키나파소 북부에 억류된 프랑스 국민 2명에 대한 구출작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프랑스 관광객 2명은 물론 한국인 여성 1명과 미국인 여성 1명 등 모두 4명의 인질을 구출했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당국은 “한국인 여성과 미국인 여성은 28일간 무장조직에 억류돼 있었다”고 발표했다.

파를리 장관은 “(이들을 구출할 때까지) 그들(한국인과 미국인 인질)의 존재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면서 “우리가 (인질 구출 후) 몇 시간 동안 한국 및 미국과 연락을 취했다는 것은 이들 나라들이 부르키나파소에 자국민들이 있다는 것을 몰랐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인과 미국인 인질을 포함해 이날 구출된 4명의 인질이 “모두 안전한 장소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구출된 프랑스인 2명과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 1명은 곧 프랑스로 후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외교부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프랑스 정부가 이날 낮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과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을 구출했다고 알려왔다”면서 “외교부는 사건발생 원인, 구출 경위 등 상세한 내용을 추가 파악 중에 있다”고 밝혔다.

영국 ‘가디언’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 1명은 부르키나파소를 여행하다가 무장조직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사전에 실종 사실은 물론 피랍된 내용을 전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커질 전망이다.

이에 관해 외교부는 “구출된 우리 국민 추정 1명은 현재 프랑스 군이 안전하게 보호 중이며 조만간 프랑스에 도착할 예정”이라면서 “우리 국민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