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신뢰 위반으로 생각 안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답하고 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이 신뢰를 위반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당신과 김정은 사이에 신뢰가 깨졌다고 생각하느냐, 화가 났거나 좌절하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 아니다. 나는 절대 아니다”라면서 “그것들은 단거리(미사일)이고 나는 전혀 신뢰 위반(breach of trust)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젠가는 그렇게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그러나 지금 시점에선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것들은 단거리 미사일들이었다”라면서 “매우 일반적인 것(very standard stuff)이었다. 매우 일반적인”이라고 거듭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중지를 자랑스럽게 말했는데, 후퇴(setback)라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글쎄, 이건 실제로 일부는 미사일도 아니었다. 그들이 발사한 일부는 미사일도 아니었다”면서 “그러나 이것은 단거리(미사일)이고 나는 신뢰 위반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그렇게 (신뢰 위반으로) 생각될 때에는 알려주겠다”면서 “내 말은 어느 시점에 그럴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지만, 그러나 지금은 절대 아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상호 신뢰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는 점을 더욱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폴리티코’도 외교 정책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중단을 자랑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결정한 의미에 관해서는 평가절하(downplayed) 했다고 분석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