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나경원 “달창들이 공격한다” 대구 집회서 ‘비속어’ 연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성당동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대구·경북지역 규탄대회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2019.05.1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성당동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대구·경북지역 규탄대회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2019.05.11ⓒ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민과의 대담’ 이후 국민적 이슈가 된 송현정 기자 비판 여론을 두고 “달창의 공격”이라고 말했다.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적 의미로 부르는 ‘문빠’를 더 강하게 모욕하려 사용되는 표현이다. ‘달빛기사단’이라 자칭하던 문재인 지지자 집단을 일간베스트 등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달빛창녀단’이라 불렀고, 이를 줄여 쓴 표현이다.

대담 진행자를 지나치게 비판하는 이들에 대한 입장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내놓을 수 있지만, ‘달창’이라는 비속어를 제1야당 원내대표가 집회현장에서 언급한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자유한국당 대구광역시당이 11일, 대구 달서구에서 개최한 장외집회에 참석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무능하며, 독재를 행하고 있다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국민과의 대담’을 진행한 KBS 송현정 기자가 국민적으로 비판받는 것이 독재라며 “그 기자 요새 문빠, 뭐 달창… 이런 사람들에게 공격당하는 것 아시냐?”라고 되물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언급한 ‘공격’은 2주년 대담 직후 이를 지켜본 국민들이 송 기자의 질문 태도와 내용을 문제 삼은 것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담’ 직후 “좀 더 공격적인 공방들이 오갔어도 괜찮았겠다”라고 평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송현정 기자에 대한) 여론에 우리가 뭐라 판단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라며 “대담 이후 대통령께서 불쾌해하거나 그러지는 않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자유한국당은 논란이 커지자 이날 저녁 8시 40분께 기자단에 긴급 문자 공지를 통해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대구 =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