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다시는 북한 핵 파일 열어볼 필요 없게 하는 데 초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자료 사진)ⓒ뉴시스/신화통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다시는 북한 핵 파일을 열어볼 필요가 없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대북 강경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1일(현지 시간)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싱크탱크 클레어몬트 연구소 40주년 축하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우리는 국제적 합의들이 미국의 이익을 확고하게 향상시키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북한과 과거에 했던 노력과 합의들은 단지 더 많은 북한의 핵과 미국의 외교적 실패를 낳았을 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대북 외교는 우리가 다시는 북한의 핵 파일을 또 열어볼 필요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데에 정확히 초점을 맞추고(laser-focused)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결렬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 관해서는 “최근 하노이 방문에서 중요한 문턱과 마주쳤다(came across a major threshold)”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나는 심지어 데니스 로드먼보다도 김(정은) 위원장과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그러나 나는 여러분 모두가 이것(북핵 문제)이 심각한 일이라는 것을 알기를 원한다”면서 “우리는 미국 국민들이 안전하다는 점을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의 정책을 북한과 우리의 동맹, 일본과 한국에 확고히 하고, 러시아와 중국에도 이것이 세계 최상의 이익이라는 것을 납득시키는 데 결의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로 하여금 그(북핵) 위험성을 인식하고 (해결에) 개입하고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갖도록 돕게 하려는 우리(미국)의 외교적 노력을 굉장히 자랑스러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이른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라는 미국의 대북 정책을 목표로 북한의 완전한 양보를 받아내겠다는 강경 정책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북미 대화 등 협상 자체는 거부하지 않겠지만, 대북제재 등 압박 정책을 더욱 확고히 하면서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는 미국이 쉽게 양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 한 것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북미 간의 교착상태는 더욱 장기화할 전망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