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유섭 “나경원 ‘달창’ 발언 사과할 일 아냐...여당이 난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유섭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유섭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13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 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할 일이 아니라고 본다”며 “하지만 나 원내대표가 잘못된 표현이라고 사과했다. 그거면 된 거 아닌가”라고 옹호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문재인 대통령한테 거친 질문을 해 여기자를 비난한 사람들을 ‘문빠’, ‘달창’이라 했다고 여당과 기타 세력이 난리다”라고 언짢아했다.

정 의원은 “지들은 우리보고 도둑놈들이니, 토착왜구니, 독재 후예니 해놓고 사과라도 한 적 있나”라고 물었다.

이어 “특히 반대한민국 행위를 한 지 아버지에게 대한민국 훈장 줘 놓고 늬들(너희들) 아버지는 뭐 했는데 하고 고개 쳐든 손혜원 의원은 더욱더 그러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당 장외집회에서 ‘문빠’, ‘달창’ 등 비속어를 사용한 연설을 했다가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뒤늦게 사과했다.

이에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인 걸 아직도 모른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이걸 핑계라고 대나. 요즘 내뱉는 말들도 의미도 모른 채 마구 떠드는 거였나”라고 지적한 바 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