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유성, “뻔히 보이는 ‘부끄부끄’ 같은 예능 자막 왜 쓰나” 일침
전유성
전유성ⓒKBS

코미디언 전유성은 이전에 가지고 있던 ‘자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일정 부분 고수하고 있었다. 과거 그는 공개석상에서 “예능에 자막은 맞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적이 있다.

13일 열린 KBS 2TV 개그콘서트 1천 회 기념 기자회견 자리에서 전유성은 예능 프로그램의 ‘자막’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프로그램 특성에 따라 다르게 쓰여져야 한다”라며 “지금은 이전보다는 훨씬 수준이 높아졌다”라고 칭찬부터 했다.

그러면서도 전유성은 “시청자가 못 본 걸 짚어 주는 경우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여전히 자막이 예능 프로그램에 어울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시청자도 뻔히 보고 있는데, 굳이 ‘부끄부끄’ 같은 자막을 왜 쳐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의견을 일정 부분 고수했다.

그는 이어 “공개방송에서는 자막이 없는 게 훨씬 보기 편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