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70대 택시 노동자, 서울광장 인근서 분신해 숨져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가 2차 파업 결의대회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여의도공원 옆 도로에 파업중인 전국의 택시들이 모여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한 내용입니다)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에 반대하는 전국 택시업계가 2차 파업 결의대회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여의도공원 옆 도로에 파업중인 전국의 택시들이 모여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한 내용입니다)ⓒ김철수 기자

70대 택시 노동자가 서울광장 근처에서 분신해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택시기사 안 모(76)씨는 15일 오전 3시 19분께 서울 시청광장 인근 인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이후 안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목숨을 잃었다.

안 씨는 택시를 도로에 세워둔 채 나와 몸에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안 씨의 택시에는 '쏘카'와 '타다' 등 공유 차량 서비스를 규탄하는 내용의 스티커가 붙어있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택시 노동자의 분신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세 명의 택시기사가 분신했다.

지난해 12월 10일 택시 노동자 최 모(57)씨는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항의하며 택시 안에서 분신해 숨졌다.

지난 1월 9일에는 택시 노동자 임 모(64)씨가 광화문역 인근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임 씨도 '택시기사가 너무 힘들다', '불법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한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월 11일 택시 노동자 김 모(62)씨가 또다시 국회 앞에서 택시에 불을 지른 뒤 국회로 돌진했다. 김씨는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카풀, 타다 등 차량 공유 서비스에 반대해 분신한 것으로 추정됐다.

그간 택시 업계에서는 공유 차량 서비스가 택시 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고객 안전성 측면에서도 문제가 있다며 반대해왔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