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해피투게더4’ 아나운서 시절 폭로돼 당황한 전현무
16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 녹화에 참여한 전현무, 정다은, 한석준, 이혜성
16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 녹화에 참여한 전현무, 정다은, 한석준, 이혜성ⓒKBS 제공

‘해피투게더4’에서 전현무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최근 녹화가 진행된 KBS ‘해피투게더4’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은 프리 선언 후 각종 분야에서 활약 중인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 정다은, 이혜성이 참여했다.

정다은은 전현무를 “아나운서 시험 계의 전설”이라고 말했다. 수많은 언론사 시험으로 노하우를 쌓은 전현무의 상담을 받았다고 말하며 “세심하게 면접 팁을 줬다”고 밝힌 뒤, “덕분에 합격했던 것 같다. 내 은인이다”라고 강조했다. 심지어 정다은은 “여자들이 왜 전현무에게 반하는지 이유를 알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전현무의 동기 오정연 또한 “지망생부터 전현무에게 격려를 많이 받았다. 입사해서는 리더 역할을 했다”고 ‘전현무 미담’에 힘을 실었다. ‘해투’에서 최초 공개되는 아나운서 시절 미담에 전현무의 입가에 뿌듯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는 후문.

하지만 그도 잠시 한석준은 전현무를 향한 디스를 시작했다. 그는 “전현무가 “아나운서실에 있는 걸 못 봤다. 전현무가 나타날 땐 시간외수당을 신청할 때와 연말정산을 할 때”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KBS 아나운서 막내 이혜성은 “KBS 아나운서실의 모든 경위서는 전현무 작품이다. 이름만 바꿔쓰면 된다”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반박 불가한 진실에 전현무는 연신 진땀을 흘리다가 급기야 겨터파크를 개장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전현무를 속속들이 꿰고 있는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 정다은의 미담과 폭로를 오가는 토크는 16일 밤 11시 10분 ‘해피투게더4’에서 공개된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