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함께하고 싶었어요” 배우 한지민, 다큐 ‘김복동’ 내레이션 참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 1차 포스터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 1차 포스터ⓒ제공=엣나인필름

배우 한지민이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영화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자백’, ‘공범자들’ 등 저널리즘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뉴스타파의 세 번째 영화다. 영화 제작-배급사측은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도 공개했다.

세상에 자신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고 처음 밝혔던 92년부터 2019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김복동 할머니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한 27년간의 긴 여정을 담았다.

영화는 일본군의 성노예제 피해자가 된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이 겪은 고통을 세상에 공개하고 되찾고 싶었던 삶, 자신의 남은 삶을 부여잡고 뿌린 희망의 씨앗,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을 때까지 전 세계에 세우겠다던 소녀상의 의미 등을 차곡차곡 전한다. 김복동 할머니는 떠났지만 전쟁 피해자들의 아픔은 해결되지 않았기에, 할머니가 우리에게 무엇을 남겼는지 메시지를 던진다.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배우 한지민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배우 한지민ⓒ제공=뉴스타파, 엣나인필름

영화 ‘김복동’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배우 한지민은 담담한 소감을 전했다.

한지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이야기가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어지는 것이 반가왔다.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영화라는 매체로 대중에게, 특히 젊은 친구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라고 생각했다”고 참여 이유를 밝혔다. 또 “무엇보다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의 한을 다 풀고 돌아가신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본인이 작게나마 함께하고 싶었다”고 마음을 전했다.

영화 ‘김복동’은 2019년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초청받아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의 주목할 만한 다큐멘터리로 손꼽힌 작품답게 매진 사례를 이루며 상영되어 많은 화제를 모았다.

김영진 전주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는 “김복동 할머니의 삶에서 이룬 업적이 무엇이고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한 작품이다. 그 분이 이런 일을 하기 위해 남에게 말할 수 없는 고통을 홀로 짊어지고 처절하게 견디셨는가를 보여주며 무지에 대해 통렬하게 편견을 깨주고 동참하게 만드는 호소력을 지닌 영화”라고 전했다.

할머니의 삶의 조각들과 인간 김복동의 삶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할 영화 ‘김복동’은 2019년 8월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