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새책]대중음악의견가 서정민갑이 전하는 다양한 음악의 세계 ‘음악편애’
책 ‘음악편애’
책 ‘음악편애’ⓒ민중의소리

서정민갑을 안 지 꽤 오래됐다. 그가 ‘대중음악의견가’라는 조금은 생소한 느낌의 이름을 달고 음악과 관련한 글을 쓰거나, 음악 공연 프로그래머 활동을 해온 걸 봐왔지만 잘 눈여겨 보진 못했다. 그러다 그가 ‘민중의소리’에 매주 수요일 ‘서정민갑의 수요뮤직’을 연재하게 되고, 나 또한 같은 매체에서 기자로 활동하면서 그의 글을 최근에서야 자주 접하게 됐다. 꽤 오래 알면서도 느끼지 못했던 그의 매력을 그가 쓴 글을 읽으며 새롭게 만날 수 있었다. 그것은 그의 글이 전하는 매력이기도 했고, 그의 글을 통해 만나는 음악의 매력이기도 했다. 이번에 그동안 연재된 칼럼을 한데 모아 한 권의 책으로 출간됐다. 바로 ‘음악편애’다.

그가 2015년부터 ‘민중의소리’에서 선보인 칼럼 가운데 대중이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가 있는 뮤지션 80팀(솔로, 그룹, 밴드)을 선별해 이 책을 엮었다. 이 책엔 민중가요 가수부터 대중음악 가수, 거장에서부터 신인, 포크에서부터 락까지 다양한 음악과 뮤지션을 만날 수 있다. 본인은 알앤비, 소울, 힙합을 소개하지 못한 걸 아쉬워하지만, 그만큼 솔직하면서도 의미 있게 음악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잘 알지 못하는 것을 아는척하며 쓰지 않는 그만의 솔직함을 볼 수 있다.

아울러 QR코드로 음악을 직접 들을 수 있도록 책을 편집한 것도 매력적이다. 그의 글을 읽고, 그가 이끄는 대로 음악을 들으면 음악이 전하는 매력은 더욱 커진다. 음악을 먼저 듣고, 그의 글을 읽으면 음악을 들으면서 느낀 감동과 매력이 은은한 여운으로 맘속에 자리 잡는다. 음악이란 정답이 없는 것이다. 그의 ‘의견’은 독자들에게 하나의 목소리와 의견을 강요하지 않고, 독자들이 자신의 ‘의견’과 색깔을 찾아 나가도록 오히려 돕는 역할을 한다.

김창남 교수(성공회대학교 신문방송학과/문화대학원)는 서정민갑의 글에 대해 “진지하게 음악을 듣는 소수를 제외하면 대부분 존재조차 모르고 넘어갈 음악들을 그는 무겁게 듣고 세밀하게 읽어낸다. 그의 글은 음악을 만들어낸 뮤지션의 캐리어와 음반 전체의 색깔은 물론 트랙 하나 하나가 가진 디테일한 결들을 놓치지 않는다”며 “어쩌면 한 순간의 소음처럼 사라져버렸을지 모르는 많은 음악이 그의 글을 통해 비로소 의미를 가진 텍스트가 되어 역사의 한 페이지에 기록되는 것”이라고 극찬했다.

가수 장필순은 “서정민갑은 음악 자체의 모습을 바라보기보다 그 음악을 만들어낸 뮤지션의 마음을 더 깊이 들여다보려고 참 애쓰는 평론가이다. 세상의 모든 것이 그렇겠지만, 특히 음악이라는 작업은 어찌 보면 철저하게 이기적이며, (모두가 그렇진 않겠지만) 그것을 대중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게 다리 역할이 되어주기도 하는 것이 평론글이 되기도 한다. 노래는 그 노래를 부른 사람이 자신을 표현하기도 하는 것이며 또한 서정민갑은 그런 면들을 서두르지 않고 들여다보아준다”고 그의 글에 애정을 나타냈다.

서정민갑은 자신의 ‘의견’없이 그저 ‘평’하는 것이 아니라 음악에 대한 솔직한 애정을 칼럼에 담았다. 그가 자신을 ‘평론가’가 아닌 ‘의견가’가 말하는 것도 바로 이런 부분 때문이 아닐까. 그런 솔직함과 애정 때문에 그가 소개하는 음악들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음악에 깊이 빠져든다. 음악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이들도, 음악을 어떻게 무엇부터 들어야 할지 막막하던 사람도,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장르의 음악조차도, 뮤지션이 살아온 시간과 오늘의 세계를 함께 풀어가며 내가 꼭 들어야 할 절박한 이유를 그의 글을 통해 만나게 된다. 그의 글을 읽으면 나의 귀와 영혼이 조금은 커진 듯한 행복에 빠지게 한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