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선거 개입’ 강신명·이철성 전 경찰청장 영장심사 출석
박근혜 정권 시절 국회의원 선거에 불법 개입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 강신명·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이들은 포승줄은 하지 않았다.
박근혜 정권 시절 국회의원 선거에 불법 개입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 강신명·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이들은 포승줄은 하지 않았다.ⓒ김철수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국회의원 선거에 불법 개입한 혐의를 받는 강신명, 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구속 기로에 섰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오전 10시 30분 강 전 청장 등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수사 필요성이 있는지 심리했다.

강 전 청장과 이 전 청장은 이날 오전 10시 22분께 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 전 청장은 ‘전직 경찰청장으로 영장심사를 받게 된 심경은 어떤지’, ‘불법 선거개입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경찰과 제 입장에 대해 소상하게 소명할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지시를 받았는지’ 등의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없이 “법정에서 성실히 진술하겠다”며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이날 강 전 청장 시절 청와대 치안비서관을 지낸 박화진(56) 현 경찰청 외사국장, 김상운(60) 당시 경찰청 정보국장도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지난 10일 강 전 청장 등 4명에게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2016년 4월 제20대 총선 당시 경찰 정보라인을 이용해 친박계를 위한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대책을 수립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청 정보국은 지역 정보 경찰 라인을 활용해 친박 후보들이 어느 지역구에 출마해야 당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 공약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지역 현안들을 파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이 전 청장 등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인 2012~2016년 차례로 경찰청 정보국장으로 일하면서 청와대·여당에 비판적인 세력을 ‘좌파’로 규정하고 사찰하는 등 위법한 정보수집을 한 혐의도 있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