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하니-정화 계약만료 된 EXID “3인조 EXID는 없어… 5인조 이어갈 것”
이엑스아이디(EXID) 정화, 하니(오른쪽)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신곡 ‘ME&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소속사 재계약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EXID는 최근 하니, 정화가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으면서 LE, 솔지, 혜린만 잔류했다. 그러나 그룹 해체는 아니다. 앞으로 1년 동안 이어질 일본 활동은 5인이 함께 한다. 2019.5.15
이엑스아이디(EXID) 정화, 하니(오른쪽)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신곡 ‘ME&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소속사 재계약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EXID는 최근 하니, 정화가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으면서 LE, 솔지, 혜린만 잔류했다. 그러나 그룹 해체는 아니다. 앞으로 1년 동안 이어질 일본 활동은 5인이 함께 한다. 2019.5.15ⓒ뉴스1

EXID는 해체설에 관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향후 활동 방식에 관해 정확하게 합의한 바는 없어 보였지만. 현재 EXID는 하니와 정화가 회사와 계약 만료되고, 솔지, 혜린, LE는 계약을 이어가게 된 상황이다.

15일 열린 EXID 미니5집 ‘WE(위)’ 프레스 쇼케이스에서는 향후 활동에 관한 다섯 멤버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들의 설명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 쉬이 납득되지 않아 관련한 잦은 질문이 나왔다.

'위' 앨범 이후 활동에 관해 첫 질문을 받은 하니는 “다른 선택을 한 것에 있어서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라고 입을 뗐다. 그는 잠시 망설였고, 이내 LE가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서로 나눴다. 서로를 잘 이해하고 받아들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선택이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내 완전체 활동을 하기 위해 대화 중이다”라고 말했다. 정화는 “관련한 또 다른 내용은 추후에 정리해서 다시 알려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독 ‘전환기’, '전환기 마지막 활동'이라는 단어가 보도자료 등에 많이 나와, 3인 EXID도 있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LE와 솔지는 “그런 일은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말은 안 해봤지만 유닛이야 가능할 수 있어도, 3인의 EXID는 없다”라고 답변했다.

LE는 “계약 관련 입장이 나간 후, 이번 앨범이 마지막이라는 기사를 많이 봤다. 마지막 앨범 절대 아니다. 그렇지 않도록 대화 중이니 기다려 주시라”라고 말했다. 솔지는 ‘전환기 마지막 활동’에 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으며, 즐겁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LE는 “우리의 롤모델은 신화”라며 “어디에 있건 함께 활동하는 게 우리의 꿈이다”라고 말하며 재차 ‘해체’가 아님을 강조했다. 솔지는 “회사가 같아야만 활동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라 생각한다. 조금 더 노력하면 할 수 있을거라 본다”라며 “계속 소통 중이다.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답을 못 드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정화는 행사 막바지 “팬들이 많이 놀라실 것이다”라며 살짝 울컥했다. 그러면서 “즐겁게 추억 하나 쌓자”라고 답변했다. 혜린은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끼리 계속 갈 것이다”라고 멘트를 마무리했다.

EXID 미니5집 ‘위’는 15일 오후 6시 공개한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