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서울경찰청 압수수색…전현직 경찰관 성매매 업소 유착 의혹
자료사진.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검찰이 전현직 경찰관의 성매매 업소 유착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예세민 부장검사)는 15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풍속단속계와 수서경찰서 등지를 압수수색해 유흥업소 단속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서울 강남과 목동 일대에서 태국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 업소 여러 곳을 운영한 혐의로 최근 구속한 박모 전 경위가 현직 경찰관들로부터 관련 정보를 넘겨받아 단속을 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박 전 경위는 서울의 한 경찰서에서 근무할 당시 룸살롱 관리자인 이모씨에게 단속 정보를 넘겨주고 1억원 이상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 혐의로 지난 2013년 1월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박 전 경위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고 도주했다.

검찰은 최근 태국 여성 불법입국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하는 과정에서 박 전 경위가 도피 중 바지사장을 고용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해온 정황을 파악했다.

검찰은 박 전 경위가 성매매 업소 단속을 피하려는 목적으로 현직 경찰관들과 연락을 주고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관련 기록을 확인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