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가직화 언제 되나” 소방관 호소 들은 이해찬 “반드시 추진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경기 안양소방서를 방문, 소방직공무원 국가직화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경기 안양소방서를 방문, 소방직공무원 국가직화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소방관 국가직화를 위한 법안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제동이 걸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5일 "국가직 전환 추진을 반드시 하겠다"고 거듭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경기도 안양소방서를 찾아 '소방직공무원 국가직 전환 간담회'를 열고, 소방대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이같이 약속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행안위 위원인 홍익표·이재정·권미혁·소병훈 의원과 안양 동안갑을 지역구로 둔 이석현 의원 등이 함께했다.

이 대표는 "이번에 강원도에서 산불이 났을 때 전국에서 소방 공무원들이 오셔서 산불 진화를 신속하게 하룻밤 만에 진화할 수 있었다"며 "그런 상황들을 여러분이 만들어주셔서 소방공무원들이 얼마나 어렵게 일하는가를 이번에 잘 느꼈고,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대표는 "시도마다 형편이 다르고, 장비도 다르고, 전체적인 통합시스템도 없어서 현장에서 애를 먹었는데, 국가직으로 전환해야 하는 필요성을 이번에 다시 느꼈다"며 "전국적으로 일사불란하게 지휘체계가 돌아가야지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것을 다시 보여줬기 때문에 국가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반드시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소방대원들도 하루빨리 국가직 전환이 이뤄질 수 있게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한 소방대원은 "소방관 국가직화가 계속 미뤄지고 있는데, 저희 소방관들 입장에서는 언제 이뤄질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 것인지 관심이 많다"며 "계속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대표는 "소방관 국가직화는 법안이 제출돼 있지만, 현재 국회가 열리지 못하고 있다"며 "국회가 열리면 행정안전위원회에서 판단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국가직을 전환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다른 당들은 반대하는 의견이 없는데, 자유한국당이 반대 의견을 가지고 있다"며 "시도지사들도 '왜 국가직으로 하느냐'는 의견이 있지만 대부분 설득해 큰 반대는 하지 않기 때문에 통과될 수 있다"고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한편, 소방관 국가직화를 위한 관련 법안들은 현재 행안위 소위 문턱조차 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4일 법안심사소위가 열렸으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하면서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