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집단성폭행 의혹’ 최종훈 검찰 송치 “죄송합니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 및 경찰유착 의혹이 있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 및 경찰유착 의혹이 있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김슬찬 기자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일행과 함께 여성을 집단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최종훈(29)이 검찰에 넘겨졌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로 구속된 최종훈 씨를 이날 오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2016년 강원 홍천, 대구 등에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일행과 술을 마신 후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47분 경 최종훈은 검은 정장을 입고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을 나섰다. 현장에서 마주친 취재진이 "피해 여성에게 사과할 생각 있느냐", "아직도 혐의를 부인하나", "사전에 성범죄를 계획한 것이 맞냐"는 등 질문을 하자 "검찰 조사 잘 받겠다"라며 "죄송하다"고 답한 후 호송차량에 탑승했다.

앞서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고소장을 제출했고, 경찰은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지난 7일 최 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도 이를 받아들여 같은 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지난 9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최 씨와 함께 구속된 단체 대화방 멤버 권 모 씨도 이날 함께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가수 정준영(30), 아레나 전 직원 김 모 씨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 멤버인 3명에 대해서도 특수준강간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겼다. 정준영과 김 씨는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혐의 등으로 이미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나머지 1명은 불기소(혐의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