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르노삼성차 노사, 11개월만에 2018년 임단협 잠정 합의
지난 3월 17차 교섭에서 마주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자료사진
지난 3월 17차 교섭에서 마주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자료사진ⓒ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르노삼성자동차지회

전면파업을 예고했던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사측과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14일 28차 본교섭에서 장시간 협상을 거쳐 16일 새벽 핵심 쟁점안 등에 대해 잠정 합의를 이뤄냈다.

잠정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지급, 성과급+생산성 격려금 지급, 배치전환 절차 개선, 근무강도 완화를 위한 인력 충원 등이다. 노사는 기본급을 인상하지 않되 보상금 100만 원을 지급하고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을 인상하기로 입장을 모았다. 성과급은 성과격려금, 물량확보 격려금 등 976만 원에 생산격려금 50%를 더해 지급한다.

견해차가 컸던 인력배치, 노동강도 개선에 대해선 우선 생산라인의 전환 배치 절차를 개선키로 했다. 현장근무 강도완화를 위해 60명을 충원하고, 주간조의 중식시간도 60분으로 연장한다. 또한 근무강도 개선위원회 활성화와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설비 투자에 합의했다.

이번 잠정합의안은 21일 조합원 총회를 거쳐야 한다. 조합원들이 이에 찬성하면 이후 노사 조인식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지난해 6월부터 임단협 협상을 시작한 르노삼성차 노사는 핵심쟁점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며 11개월 가까이 갈등을 겪었다. 노조는 공장의 열악한 근무강도 개선 등을 요구하며 60여 차례 부분파업을 실시했다. 사측도 노조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며 지난달 말 공장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르노그룹의 후속 물량 압박 논란도 불거졌다.

특히 21일 전면파업 예고로 갈등이 격화되는 모양새였지만, 노사 양측 모두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서면서 극적으로 잠정 합의안을 끌어냈다. 노조 관계자는 “앞으로 노사간 신뢰를 형성할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