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결국 5.18 숙제 미루고 광주 가는 황교안…여야 정치권 총집결
패스트트랙 통과에 반발하며 전국 순회 투쟁에 들어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3일 전북 전주시 전주역에서 집회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그 뒤로 ‘5.18 망언 자유한국당 해체하라!’고 적힌 피켓이 눈에 띈다.
패스트트랙 통과에 반발하며 전국 순회 투쟁에 들어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3일 전북 전주시 전주역에서 집회를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그 뒤로 ‘5.18 망언 자유한국당 해체하라!’고 적힌 피켓이 눈에 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끝내 5.18 관련 숙제들을 해결하지 않은 채 광주로 향한다.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망언 3인방(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도 마무리하지 않고,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에도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현재 전국을 순회하며 장외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황 대표는 오는 18일 광주를 방문해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 다만, 자유한국당이 해결해야 할 5.18 관련 현안들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뒷짐 지고 있는 모양새다.

황 대표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땅히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광주시민들에게 말씀을 듣고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5.18 망언 3인방 중 당내 징계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이종명 의원에 대해서는 확답을 피했다. 이 의원은 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징계를 받았으나, 지금까지 이 의원의 제명 안건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는 단 한 차례도 열리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황 대표는 "절차가 남은 분이 한 분 있는데, 원내에서 여러 생각을 고려해 처리할 것"이라며 "다만 수사 중인 과정에서 징계에 부담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것을 고려하되 가급적 국민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발목 잡혀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조차 하지 못한 상황에 대해서도 "진행되는 부분도 있고, 협의 중인 부분도 있다. 조금 더 챙겨보겠다"며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황 대표를 향해 광주 방문의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진상조차 제대로 규명되지 못한 현실에서 아직 구천을 떠돌고 있는 5.18 영령들께서는 자유한국당과 황 대표를 어떻게 바라보실지 염려스럽다"며 "황 대표가 최소한의 의무를 행하고, 정치적 이해득실을 떠나 진정성을 갖고 기념식에 참석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평화당도 5.18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명의로 성명서를 내고 "황 대표는 5.18 진상규명에 협조하지도 않았고, 패륜적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며 "광주는 5.18 폄하의 숙주정당 자유한국당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황 대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하루 전 시민사회단체 주최로 광주 금남로에서 열리는 '5.18 전야제'에는 불참하는 대신, 대전 서구에서 열리는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이어간다.

반면, 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 대표들은 17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1박 2일 광주 일정에 나선다. 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전야제와 기념식에 모두 참석해 5월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광주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