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센병 환자’에게 사과했지만, ‘막말 프레임’은 억울하다는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하며 막말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센병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하며 막말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센병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사과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 파문이 거세지자 발언 하루 만인 17일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들에게 큰 아픔을 남겼다”며 사과했다. 단, 해당 발언을 두고 ‘편파적인 극우 막말 프레임’의 희생양이 됐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두둔에 대해서는 “부정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 인터뷰 중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저의 진심은 그것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린다는 것이 아무런 의미 없다는 걸 잘 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건 전적으로 역사뿐 아니라 현실 속에도 존재하는 여러분들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라며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함은 행여나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주어진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게 또 진심을 다해서 해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을 만나 ‘김 의원의 기사가 악의적으로 나간 것 같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주장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정치인의 언어가 맥락으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사실상 나 원내대표의 주장에 동의했다.

또한 ‘‘한센병 발언’을 향한 비판이 자유한국당에 ‘막말 프레임’을 씌우려는 공격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부정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전날 이 이야기의 시작은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사이코패스부터 시작한다. 제 발언 전문을 보면 어떤 맥락에서 제가 얘기하게 됐는지 명확하게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용보다는 몇 개의 단어만 나열이 됐고 그러면서 의도하지 않게 이 병으로 인해서 고통받고 계시는 분들에 대해 상처를 드린 것 같다”며 “저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분들에게 더 이상의 설명이나 부연을 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의원은 ‘발언의 적절성에 대한 입장’을 묻는 물음에 “언급하지 않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김 의원은 16일 YTN 방송 ‘더뉴스-더정치’에 출연해 “자신의 상처에 대해서 고통을 못 느끼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그것이 더 커지는 것이다.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발언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김현아 두둔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향한 편파적인 ‘막말 정당 프레임’ 도 넘어”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노총(민주노총) 장악의 일부 언론과 포털의 자유한국당 극우 막말 프레임이 도를 넘었다”며 김 의원을 비호했다.

또, 최근 자신의 ‘달창 발언’, 김 의원의 ‘한센병 발언’ 보도를 두고 “민주당, 민주당과 함께하는 일부 민노총이 장악한 언론, 민주당의 정보원이 있다고 하는 네이버 포털이 하는 공동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자유한국당 ‘막말 정당 프레임’ 씌우기에 모두 혈안이 됐다”고 비난했다. 그는 “김 의원이 해당 발언을 하자 일제히 ‘막말’이라며 KBS, SBS, MBC 다 같이 보도했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를 사이코패스라고 표현한 이정미 대표를 다룬 것보다 김 의원의 논란을 다룬 보도량이 많은 것에 불만을 토로했다. 또한 “이정미 대표가 사이코패스 발언을 했을 때 네이버에 창으로 묶인 기사 수가 많지 않았다. 김현아 의원은 네이버에 창으로 묶인 기사가 5건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은 보도 건수에서 드러나듯 편향적으로 보도하고, 포털은 확대·재생산한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결국 반정부, 반권력을 향한 목소리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며 “자기들에게 불리한 용어는 일반인들에게 급격히 확산되기 전 ‘극우가 사용하는 나쁜 용어’라는 프레임을 씌어서 확산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열을 올렸다.

아울러 “자유한국당, 우파세력이 활용하면 끊임없는 ‘막말 극우 발언’으로 몰며 이미지를 깎아내리고 있다. 이것이 바로 전체주의의 시작이며 표현의 자유 탄압”이라며 “편파적인 극우 막말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도를 넘어도 지나치게 넘었단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