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충남도, 청소년의 달 5월 맞이 다양한 진로체험 ‘눈길’
충청남도는 17일 천안 신부문화거리에서 도내 청소년 6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마을기반형 진로체험 문득(聞得)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충청남도는 17일 천안 신부문화거리에서 도내 청소년 6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마을기반형 진로체험 문득(聞得)페스티벌'을 개최했다.ⓒ충남도 제공

충청남도는 17일 천안 신부문화거리에서 도내 청소년 6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마을기반형 진로체험 문득(聞得)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충남도가 주최하고 충남청소년진흥원(원장 박영의)이 주관한 이날 행사는 진로체험 '청소년 문득 페스티벌'로 나눠 진행됐다. 야외광장에서 열린 '문득(得) 페스티벌'은 지역사회 상점을 진로체험 현장으로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각 상점의 주제와 연계된 진로 특강과 체험활동이 함께 이뤄지면서 청소년에게 흥미와 직업에 대한 사전 정보를 제공했다는 평가다.

이날 행사에서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양궁선수, 성교육전문가, 승무원, 청소년상담사, 요리사, 간호사 등 다양한 직업을 탐색할 진로 체험 행사가 마련됐다.

올해 행사는 지난 3월부터 청소년으로 기획단을 구성, 청소년 눈높이에 맞게 행사를 기획·운영해 의미를 더했다.

참고로, 행사를 주관한 충남청소년진흥원은 도내 청소년 육성·지원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해 도가 설립한 청소년 상담 및 활동 전문 기관이다.

윤동현 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청소년이 미래를 이끌어 갈 건강한 시민으로 성장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란다"며 "도는 앞으로 청소년들이 건강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