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신도 성폭행’ 이재록 목사, 항소심서 형량늘어…징역 16년 선고
여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여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김슬찬 인턴기자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1심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항소심에서 형이 늘어났다.

서울고법 형사11부(성지용 부장판사)는 17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은 유지했으나, 보호관찰 명령 청구는 기각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막대한 종교적 지위와 연세가 있음에도 젊은 여자 신도들의 절대적인 믿음과 순종을 이용해 장기간 여러 차례 상습적으로 추행하고 간음했다”며 “피해자들의 상처와 고통이 평생 끔찍할 것으로 생각되니 피고인의 범행은 아주 중대하고 잔인하다”고 판단했다.

이 목사는 수년에 걸쳐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8명을 40여 차례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항소심 재판 중 피해자가 한명 늘어 총 9명이 됐다.

이 목사는 신도 수 13만 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피해자들의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이 목사 측은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계획적으로 음해·고소한 것이고,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무죄를 주장했으나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