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끼줍쇼’ 강호동, 방송 중 ‘사전 섭외’ 논란 언급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메인 MC 강호동이 사전 섭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 메인 MC 강호동이 사전 섭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JTBC

‘한끼줍쇼’ 진행을 맡고 있는 강호동이 사전 섭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모델 한혜진과 뉴이스트 멤버 황민현이 출연했다.

‘한끼줍쇼’는 이경규와 강호동, 일일 게스트가 무작위로 집을 방문해 집주인과 저녁식사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연예인과 유명인의 집이 많이 등장한 것과 관련해 사전 섭외 의혹이 불거졌다.

메인 MC 강호동은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에게 “우리 섭외한다고 뉴스도 나왔던 거 알고 있나”라고 운을 뗐다. 이경규는 “알고 있다”고 답했고, 이어 강호동은 “알고는 가지 않는다. 다 즉흥적으로 이뤄진다”며 “그 정도 양심은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JTBC 측은 논란이 일자 “사전 섭외는 없다. 최근 방문한 곳이 유명 연예인들이 많이 사는 동네였다”며 “성공해서 한끼 하는 것뿐만 아니라 도전 과정과 실패가 프로그램의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섭외해서 방송을 할 수 없는 프로그램”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