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5·18 기념식 간 황교안, 격노한 시민들 밀치며 입장 강행
1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도 ‘39주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했다.
1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도 ‘39주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했다.ⓒ민중의소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도 ‘39주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했다.

18일 오전 9시 33분경 황 대표를 태운 대형버스가 민주의 문 앞에 도착했다. 이미 버스 앞은 격노한 시민들로 막혀 있었다. 버스에서 먼저 경호원들이 내리고 뒤이어 황 대표가 내렸다.

황 대표의 1차 목적지는 118m 떨어진 추념문이었다. 걸어서 2분이면 갈 거리를 황 대표가 지나가는 데는 10분 이상이 걸렸다.

버스에서 내린 황 대표는 경찰에 둘러싸여, “황교안은 물러가라”, “이 이상 들어오지 말라”고 외치는 시민들 저지 속에 서서히, 그리고 뚜벅뚜벅 나아갔다. 사방에서는 국화와 푯말이 날아들었다. 일부 시민들은 격렬하게 몸으로 저지했고 일부 시민은 손푯말을 들고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며 소리쳤다.

격한 몸싸움 가운데 경호원과 경찰, 시민, 기자들이 엉켜 사람들이 넘어질 뻔하는 등 아찔한 상황이 이어졌다. 경호원에 밀려 뒷걸음질 치는 시민들은 카메라 기자들이 세워둔 사다리에 발이 걸려 휘청댔다. 시민 안전이 위협당하는 상황 속에도 황 대표는 기념식 참석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추념문 앞 출입 비표를 확인하는 접수처에 다다르자 일부 시민은 황 대표의 접수를 막고자 길 위에 눕기도 했다. 격렬한 반발에도 황 대표는 경호를 받으며 접수처를 지나갔다. 황 대표를 둘러싼 인파들로 인해 접수처가 붐벼 다른 시민들의 입장이 지연됐다.

한편, 황 대표는 식장에 입장한 직후에도 “황교안은 물러가라”를 외치는 시민들의 항의에 직면했다.

광주 =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