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자유한국당 뺀 여야 4당 “5.18 진상 규명 촉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자료사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은 18일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한목소리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전두환 씨에 대한 단죄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5.18 정신'을 폄훼하지 않았다고 잡아뗐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80년 5월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야 한다"라며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출격 대기, 집단 성폭행 등 전두환 군부독재 정권이 저지른 악랄하고 참혹한 참상이 오랜 세월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양심세력의 노력으로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전두환 씨는 '나는 5.18과 무관하다'고 주장하며 고 조비오 신부 등 광주 영령들을 여전히 욕보이고 있어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폄훼하려는 세력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 시대의 부끄러움이다"라며 "5.18이 아직 끝나지 않은 이유다. 바른미래당은 5.18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폄훼 세력의 단죄를 위한 일에 가장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역시 "5.18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보안사와 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의 문서고를 열어젖히면 진실이 드러난다"라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만이 할 수 있다"라고 촉구했다.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가족을 가슴에 묻어야 했던 유족의 상처는 아직도 회복되지 못한 채 남아 있는데 학살 책임자는 법 위에 군림하며 살아가고 있다"라며 "조속한 진상 규명위 조사를 통한 남김 없는 진상을 파헤치고 법대로 전두환을 당장 기소, 구속해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자료사진)ⓒ김슬찬 기자

반면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우리를 향한 광주 시민들의 부정적인 목소리도 잘 알고 있다"라면서도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 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었다"라고 궤변을 늘어놓았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