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뻔뻔하게 어떻게 광주를 오느냐” 아수라장 된 5.18기념식서 ‘줄행랑’친 황교안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분노한 광주시민들에게 둘러싸여 쫓기듯 입장하고 있다.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분노한 광주시민들에게 둘러싸여 쫓기듯 입장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5.18 망언 의원들이 국회에서 활보하도록 내버려 두고,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에도 의지를 보이지 않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끝내 광주를 찾았다. 성난 광주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사죄하라"고 울부짖었지만, 황 대표는 진정한 반성이나 사과 없이 시민들의 항의를 피해 줄행랑쳤다.

황 대표는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곳곳에서 광주 시민들의 반발을 마주했다. 시민들은 황 대표가 기념식장으로 들어서기 전부터 "물러가라"고 격렬히 항의했고, 황 대표는 당 관계자들과 경찰 등에 둘러싸인 채 힘겹게 기념식장 안으로 들어설 수 있었다.

기념식장 안에서도 5월 어머니들과 광주 시민들이 황 대표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들은 황 대표가 보이자마자 자리에서 일어나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라고 소리쳤다. 황 대표는 이들의 아우성을 외면한 채 지정석에 앉았다.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장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대표를 규탄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장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대표를 규탄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김철수 기자

1시간가량 이어진 기념식이 끝난 뒤에도 시민들의 반발은 계속 이어졌다.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참배하려고 했으나, 시민들은 몸으로 황 대표를 막아섰다.

한 시민은 황 대표를 향해 "(망언 의원들을) 다 처리하고 왔어야지, 뻔뻔하게 여길 어떻게 오느냐"고 큰소리로 외쳤다. 시민들에 가로막혀 꼼짝도 할 수 없었던 황 대표는 고개를 꼿꼿이 들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황 대표가 한걸음 이동할 때마다 시민들의 저항은 더욱 거세졌고, 황 대표는 결국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기념식장을 빠져나가려는 황 대표를 따라가기 위해 시민들도 때 아닌 '추격전'을 벌였다. 시민들의 항의가 잦아들지 않자 황 대표가 탑승한 차량은 민주묘지 한 켠의 펜스를 뜯어내고서야 힘겹게 빠져나갈 수 있었다.

그렇게 황 대표는 내쫓기듯 광주를 떠났다. 그 모습을 지켜본 한 시민은 "이왕 왔으면 사과를 하고 가면 되지, 이럴거면 뭐하러 왔느냐"라고 질타했다.

황 대표는 광주 방문 후 별도 입장문을 통해 자신의 광주 방문 의미를 거듭 설명했다. 하지만 이 입장문에서도 광주 시민들을 향한 진정성 있는 사과는 없었다.

황 대표는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제가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라며 "저의 방문을 거부하시고 항의하신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며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 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광주시민들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광주시민들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광주 =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