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5·18 기념식 찾은 황교안, 시민 반발에 담장 뜯어내고 줄행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돌아가는 길 시민들 항의에 문 옆 담장을 뜯어내 그 사이로 도망치듯 빠져나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돌아가는 길 시민들 항의에 문 옆 담장을 뜯어내 그 사이로 도망치듯 빠져나갔다.ⓒ신건수 경기진보연대 집행위원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돌아가는 길 시민들 항의에 부딪혀 문 옆 담장을 뜯어내고 그 사이로 도망치듯 빠져나갔다.

황 대표는 18일 ‘39주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았다.

황 대표는 기념식 행사가 끝나고 추모탑 왼쪽으로 향했다. 다수 여야 의원은 추모탑 정면에 위치한 ‘민주의 문’을 통해 나갔다. 황 대표도 당초 묘지에 왔을 때는 ‘민주의 문’을 거쳐 기념식 행사장으로 갔다. 그가 민주묘지에 나타났을 당시 시민들의 거센 항의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었다.

기념식이 끝났을 때 추모탑과 ‘민주의 문’ 사이 민주광장에는 많은 인파가 몰려있었다. 황 대표는 시민들 눈을 피해 민주광장을 지나지 않아도 되는 쪽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후에도 황 대표의 귀갓길은 순탄치 않았다. 차량이 통과하려 했던 후문을 시민들이 막아선 것이다. 귀갓길 차량은 묘지 방문 당시 탔던 대형버스가 아닌 SUV 모델이었다.

황 대표가 탑승한 차량은 길이 막히자 정식 출구가 아닌 반대 방향으로 차를 돌렸다. 잠시 뒤 경찰들이 5·18 민주묘지를 구분 짓는 바리케이드 일부를 뜯어냈고 황 대표는 그 틈으로 빠져나갔다.

이를 목격한 신건수 경기진보연대 집행위원장은 “버스를 타고 행사장으로 들어가려고 하는데 막혀서 기다리고 있었다”며 “경찰이 길을 막고 펜스를 뜯어내는 모습이 보였다”고 전했다.

그는 “제1야당 대표가 정문으로 나가지도 못할 만큼 거센 항의를 받는 것을 보고 오지 말아야 할 곳에 온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며 “자신이 없었으면 오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돌아가는 길 시민들 항의에 부딪혀 문 옆 담장을 뜯어내고 그 사이로 도망치듯 빠져나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돌아가는 길 시민들 항의에 부딪혀 문 옆 담장을 뜯어내고 그 사이로 도망치듯 빠져나갔다.ⓒ신건수 경기진보연대 집행위원장

광주 =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