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비아 피랍 한국인 귀국 “구출 위해 애쓴 정부 감사”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게 납치돼 억류돼있다가 315일 만에 석방된 주모(62)씨(가운데)가 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취재진에 귀환 소감을 전하고 있다. 주모씨는 귀국 직후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추가로 정밀 건강검진을 받고, 테러방지법에 따라 정부 합동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게 납치돼 억류돼있다가 315일 만에 석방된 주모(62)씨(가운데)가 1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 취재진에 귀환 소감을 전하고 있다. 주모씨는 귀국 직후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추가로 정밀 건강검진을 받고, 테러방지법에 따라 정부 합동조사를 받을 예정이다.ⓒ제공 = 뉴시스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게 납치됐다가 315일 만에 풀려난 주모(62) 씨가 18일 한국 땅을 밟았다.

주 씨는 이날 오전 11시 6분께 에티하드항공 876편을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주 씨는 "315일간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님과 외교부 직원들 그리고 아부다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주셨다"라며 "대한민국 정부와 함께 고생한 아랍에미리트 정부와 관계기관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남색 점퍼와 베이지색 바지 차림을 한 주 씨는 다소 피곤한 기색이었으나, 고국에 돌아왔다는 안도감 때문인지 표정은 밝았다.

주 씨는 건강과 관련해 "여러분이 신경 써주셔서 그런지 건강은 좋다"면서도 "살은 10kg이 빠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이 '피랍 생활 중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묻자,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가장 힘들었고, 음식이 맞지 않아서 힘들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피랍된 경위'에 대해서는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답하겠다. 3일간 잠을 못 잤다"라고 대답을 미뤘다.

귀국한 주 씨를 상대로 국가정보원 등 관계부처 합동조사단은 피랍 경위와 납치 단체 성격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주 씨는 20년 넘게 리비아 수로관리 회사인 ANC에서 근무해왔으며 지난해 7월 6일(현지시간) 같은 회사에서 근무하는 필리핀인 3명과 함께 무장괴한 10여 명에게 납치당해 10개월 넘게 인질로 잡혀 있었다.

리비아는 지난 2014년부터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됐지만 주 씨는 생계유지 등을 이유로 정부 허가 없이 리비아에 체류하던 중 납치를 당했다.

정부는 주 씨를 석방하기 위해 국방부, 국정원, 청와대 등으로 구성된 범정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우방국과 긴밀한 협조를 유지한 가운데 복수의 채널을 통해 다각적인 사태 해결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정부는 지난해 한때 리비아에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을 보냈으며, 한-리비아 외교장관 회담·한-리비아 총리 간 전화 통화·특사 및 정부대표단 파견 등 주 씨를 석방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이어왔다.

아울러 정부는 피랍사건 이후 리비아에 체류하던 38명에게 철수를 요청했다. 여행 금지 국가인 리비아에는 아직 한국인 4명이 머물고 있으며, 정부는 조기에 리비아를 떠날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