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5.18망언에 상처받은 광주 위로한 문 대통령 “미안하고 부끄럽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박영순 씨를 위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박영순 씨를 위로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5월 어머니들과 광주 시민들 앞에 선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기념사를 읽어내려가던 중 이 대목에서 잠시 멈칫했다. 말을 이어가려 입을 뗐지만, 울컥하는 감정을 억누르기 위해 다시 입을 다물고, 무대 좌우에 앉아 있는 시민들을 차례로 바라봤다. 침묵은 약 19초간 이어졌고, 광주 시민들은 박수로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39번째 5.18을 맞는 광주시민들에게 건네고 싶었던 메시지는 사과와 위로 그리고 다짐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취임 직후였던 지난 2017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일각에서는 내년이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인 만큼 올해 기념식에는 대통령이 불참하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문 대통령은 예상을 깨고 이번 기념식에 참석했다. 최근 정치권 안팎에서 5.18의 가치를 훼손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일들이 잇달아 벌어진 것을 염두에 둔 행보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며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잠시 목이 메었다.

정치권 안팎의 '5.18 왜곡' 논란에
작심 발언 이어간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5.1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5.18.ⓒ뉴시스

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이 야기한 5.18 관련 논란들을 겨냥한 듯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더 이상 논란의 여지가 없는 역사적 사건임을 분명히 하고, 아직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나가겠다는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며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며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단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20년도 더 전에 광주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이루었고, 법률적인 정리까지 마쳤다"며 "이제 이 문제에 대한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 의미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광주 5.18에 감사하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우리의 역사가 한 페이지씩 매듭을 지어가며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마음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며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당연히 정치권도 동참해야 할 일"이라며 국회에서 멈춰 서 있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진상조사위)의 조속한 출범을 거듭 당부했다. 5.18진상조사위 출범의 근거가 되는 5.18특별법은 지난해 3월 제정돼, 같은 해 9월 시행됐다. 하지만 5.18진상조사위는 해를 넘긴 지금까지도 자유한국당의 추천위원 문제로 출범조차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문 대통령은 "(5.18 특별법의) 핵심은 진상조사규명위원회를 설치해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히는 것"이라며 "그러나 아직도 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이다.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국방부 자체 5.18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통해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성폭행과 추행, 성고문 등 여성 인권 침해 행위를 확인했고, 국방부 장관이 공식 사과했다"며 "정부는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하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광주 시민들은 문 대통령의 기념사 중 이 부분을 가장 큰 박수로 환영했다.

"독재자 후예 아니면 5.18 달리 볼 수 없다"
문 대통령 기념사에 발끈한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대통령 연설에 박수를 치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대통령 연설에 박수를 치지 않고 있다.ⓒ김철수 기자

최근 불거진 5.18 논란의 '당사자격'인 자유한국당은 사실상 자당을 겨냥한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발끈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은 이날 자당이 자초한 논란에 대한 사죄와 반성 없이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광주 시민들의 격렬한 반발에 직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자당 의원들의 잘못된 언행을 꼬집은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 '반쪽짜리 기념사' , '편 가르기'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 기념사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는 않았지만, 문 대통령의 기념사가 불편한 듯 다른 정당 대표들과 달리 박수를 치지 않는 모습이 수차례 목격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 기념식 참석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준 5.18 기념식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모두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다. 80년대 학교를 다닌 사람들은 어쩌면 더 부채 의식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5.18이 단순 광주라는 지역에서의 민주화 운동을 넘어 대한민국 역사에서의 민주화 운동으로 더 많은 국민들에 의해 공감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하지만 오늘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하여 씁쓸하다. 우리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항의 때문은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 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전신이 바로 민주화운동 특별법을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며 "진상규명위원회의 경우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위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없이 거부했다. 그래서 출범이 늦어진 것이다. 국회 탓, 야당 탓을 할 일이 아닌 것"이라고 책임을 회피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여야가 합의해 조사위원에 군 출신 경력자를 포함하는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다른 군출신 위원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할 예정"이라며 "단계별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의 해명과 달리,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이어가면서 국회에 산적한 5.18 현안들이 제대로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같은 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5.18 기념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 "너무 편 가르기보다는 아우르는 발언을 했으면 좋겠다. 문 대통령도 (우리를) 많이 아프게 한다"고 적반하장격 발언을 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자당을 향한 광주 시민들의 성난 민심에 대해서는 "당 내부에서 그런 망언이 나온 대해 광주 시민들이 섭섭해하지 않았겠냐"라며 "저희 여러 사정 때문에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늦어지고 했는데, 섭섭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광주 시민들이 '망언 3인방'의 징계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하는 데 대해선 "(광주) 시민들이 준 여러 아픈 충고들이 있다"며 "당내에서 논의하지 않겠나"라며 여전히 확답을 피했다.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 마련된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장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대표를 규탄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 마련된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장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와 황교안 대표를 규탄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김철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 5.18민주묘지에 들어서며 시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 5.18민주묘지에 들어서며 시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김철수 기자

광주 =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