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장경동 목사 “전쟁나면 북한사람 2000만명 죽이자”… 평화나무 “학살 선동 장경동, 목사직 사퇴하라”
평화나무는 북한주민 학살 발언을 한 장경동 목사의 목사직 사퇴를 촉구했다
평화나무는 북한주민 학살 발언을 한 장경동 목사의 목사직 사퇴를 촉구했다ⓒ평화나무 유튜브 캡쳐

개신교 시민단체 평화나무는 TV 스타로 알려진 목사 장경동 씨(대전중문교회 담임, 기독교한국침례회)가설교와 유튜브 동영상 등을 통해 학살을 부추기는 발언을 했다며 “학살 선동 장경동, 즉각 목사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평화나무에 따르면 장경동 목사는 설교와 유튜브 동영상 등에서 북한이 침략해올 경우 자신과 자신의 교회 교인을 포함해 남한 사람 2000만 명이 목숨 걸고 (북한 사람) 2000만 명을 죽이자고 주장하며 북한 사람을 죽이는 과정에서 같이 죽게 돼도 열심히 아기를 낳으면 인구규모가 현재 수준으로 복원된다고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나무는 “지나가다 하는 농담이 아니다. 다른 자리에서 같은 주장을 반복했고 자기 교회 교인에게 동의를 구한 바라고 밝힌 부분도 있다”고 꼬집었다.

평화나무는 “그에게 평화를 위해 애쓰며 공동체의 화목과 공존을 가르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기대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천하보다 귀한 생명을 죽이자고 선동하다니. 2008년 ‘스님은 예수를 믿어라’라고 말하는 등 불교 폄하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전력으로 보아 그는 기독교 우월주의자에 다름 아니다”라며 “실제 그는 ‘빤스 목사’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함께 기독교 극우정당 설립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등 기독교의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위한 수상한 행보도 보이고 있다. 한마디로 다종교 사회에서 공존할 수 없는 상태임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화나무는 끝으로 “장경동 씨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해야 할 것이다. 그의 말에 경계심을 늦추고 경청하는 이들이 같은 마음을 먹게 될까봐 염려되기 때문”이라며 “아울러 목사직도 내놓아야 할 것이다. 아무리 한국교회가 타락해도 전쟁과 학살을 선동하는 수준은 아니었다. 평화나무는 웃음과 정겨움, 복음으로 포장된 전쟁 및 살상 선동에 제동을 걸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