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한국 영화 100주년에 준 큰 선물”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와 봉준호 감독(오른쪽)이 기자회견장에서 트로피를 안고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와 봉준호 감독(오른쪽)이 기자회견장에서 트로피를 안고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사진 제공 = CJ엔터테인먼트/㈜바른손이앤에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Palme d'Or)'를 수상했다. 봉 감독과 주연배우 송강호는 이날 수상의 영광을 함께 영화를 만들어 온 동료들과 한국 영화계에 돌려 감동을 자아냈다.

25일 저녁 7시 15분(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영화 '기생충(PARASITE)'은 한국 영화사 상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이번 '기생충'의 수상은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이라 그 의미가 더 깊다.

봉 감독은 무대에 올라 배우 카트린 드뇌브와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건네는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트로피를 품에 안은 그는 수상 소감에서 "이런 상황을 상상도 못했기 때문에 불어 준비를 못 했다"며 놀란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불어 연습은 제대로 못 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나에게 큰 영감을 준 앙리 조루즈 클루조, 클로드 샤브롤 두 분께 감사드린다"며 프랑스 영화에 대한 존경과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기생충’ 포스터
영화 ‘기생충’ 포스터ⓒ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저에게) 매우 큰 영화적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 준 것은 나와 함께한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있기에 가능했다"며 촬영감독과 스텝들, 제작사와 투자사에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그는 "무엇보다 '기생충'은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나올 수 없었던 영화고, 이 자리에 함께 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인 송강호의 멘트를 꼭 이 자리에서 듣고 싶다"며 마이크를 건넸다.

마이크를 받은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 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 모든 배우분들께 이 영광을 바친다"는 말로 감동과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마이크를 돌려받은 봉 감독은 마지막으로 가족에게 감사를 표하고 자신의 걸어온 길을 되짚었다.

"나는 그냥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다. 이 트로피를 이렇게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칸 영화제 공식 트위터에 뜬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이미지
칸 영화제 공식 트위터에 뜬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이미지ⓒ칸 영화제 트위터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봉 감독은 "('기생충'의 수상은) 한국 최초의 황금종려상인데, 마침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 되는 해여서, 칸 영화제가 한국 영화에 의미가 큰 선물을 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상의 의미를 되새겼다.

제72회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기생충'(을 보는 것)은 무척 유니크한 경험이었다. 심사위원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이 영화는 예측할 수 없는 방법으로, 다른 여러 개의 장르 속으로 관객을 데려간다. 그리고 한국을 담은 영화지만, 동시에 전 지구적으로 긴급하고 우리 모두의 삶에 연관이 있는 그 무엇을, 효율적인 방식으로 재미있고 웃기게 이야기한다"고 설명했다.

세계 3대 영화제에 속하는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으며 한층 화제성이 높아진 영화 '기생충'은 오는 30일 한국에서 개봉한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