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KSOI] “국회 파행은 자유한국당 책임” 51.6% 응답
‘국회파행에 대한 책임 인식’을 조사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 그래프.
‘국회파행에 대한 책임 인식’을 조사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 그래프.ⓒKSOI

선거제 개편안 등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국면 이후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절반 가량은 자유한국당에 그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4∼25일 전국 성인 1천21명을 상대로 설문(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1%p)한 결과, 국회 파행 사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51.6%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에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27.1%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9.3%였다.

이와 관련, 연구소는 "(자유한국당의) 장기간 장외투쟁에 대해 국민들의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과, 장외집회 가운데 발생하는 '막말논란'에 대해 국민들의 비판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책임론은 연령별로 30대(62.9%)와 40대(67.7%),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1.4%),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8.4%)에서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진보층(75.9%), 월 평균 가구소득 500만원 이상(58.9%), 국정운영 긍정평가층(80.9%), 민주당(84.8%)과 정의당(82.2%) 지지층에서 높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김철수 기자

반면 민주당 책임론은 연령별로 50대(37%)와 60세 이상(38.6%), 권역별로는 대구·경북(47.8%), 직업별로는 자영업(34.1%)과 무직·기타(37.9%)에서 높게 집계됐다. 그밖에 보수층(51.0%), 월 평균 가구소득 200만 원 미만(58.9%), 국정운영 부정평가층(53.3%), 자유한국당(79.4%)과 바른미래당(35.2%) 지지층에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이 국회정상화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패스트트랙 철회' 주장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는 의견이 44.0%,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42.2%로 팽팽했다.

이에 대해 연구소는 "국민들은 패스트트랙 자체에 대해 부정적이라기보다는 국회가 하루빨리 정상화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부연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9.2%, 자유한국당 20.6%, 정의당 8.3%, 바른미래당 5.5%, 민주평화당 0.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4월 조사에서는 패스트트랙 지정 문제의 극심한 대립과 폭력사태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모두 지지층 이탈 현상이 나타났다"며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은 거의 모든 계층에서 지지도가 상승하는 등 지지층이 복원되고 있는 모습이지만, 자유한국당은 지지도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KSOI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