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위반 아냐” vs. 아베 “제재 위반”... ‘北미사일’ 미일 정상 엇박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AP POOL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일본 국빈 방문을 계기로 ‘보물 같은 동맹’이라며 양국이 관계의 견고함을 과시하고 있으나. 최근 북한이 잇따라 발사한 단거리미사일에 관한 평가를 두고는 미일 정상이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정면으로 엇박자를 보여 관심이 쏠린다.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개최한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최근 단거리미사일 발사에 관해 문제 삼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지난 2년 동안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은 각각 ‘제로(0)’, ‘제로’였다”라면서 “나는 그것이 진행되는 방식에 매우 만족한다. 정보기관도 내 말에 동의한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올린 트윗을 빗대어 기자들이 ‘작은 미사일들에 대해 전혀 신경이 안 쓰인다는 것이냐’라는 질문에도 “신경 안 쓰인다. 개인적으로는 신경이 안 쓰인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발사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나의 사람(측근)들은 그것이 위반이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다르게 본다. 나는 아마도 그(김 위원장)가 관심을 끌기를 원하는 것으로 본다. 아마도 아닐 수도 있다. 누가 알겠느냐.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아는 것은 핵실험이 없었다는 것뿐”이라며 “탄도미사일 발사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 내 생각에 언젠가는 우리(북미)가 거래(deal)를 할 것이다”라며 거듭 낙관론을 피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정상회담 직전 모두발언에서도 “군사, 무역, 북한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면서 “북한과 많은 좋은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 맞을 수도, 틀릴 수도 있지만, 그렇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로켓 실험, 핵실험이 없고, 그런 관점에서 활동은 매우 적다”면서 “북미 간에는 좋은 존경심이, 어쩌면 위대한 존경심(a great respect)이 구축되는 상황”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베 일본 총리는 같은 기자회견장에서 최근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발사에 관해 “극히 유감”이라고 정면 비판해 트럼프 대통령과 견해를 완전히 달리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에서 미국과 일본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한다”면서도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발사 문제에 관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돼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일본은 북한의 이웃에 있다. 가장 위협을 느끼고 있는 나라다”고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낙관론적인 대북 인식과는 전혀 다른 인식을 드러냈다.

미일 양 정상이 이같이 북한 미사일 발사에 관해 의견을 달리하자, 공동기자회견 후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부 부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일의 인식은 기본적으로 일치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표현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외신들과 일본 언론들도 미일 정상의 이러한 견해 차이를 집중 보도했다.

NYT, “미일 연대 일부 균열”... WP, “아베·볼턴 반박하고 김정은 옹호”

미 ABC 방송은 이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북한에 관해 같은 입장이라고 말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 발사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등 자신의 국가안보보좌관과 아베 총리의 평가와는 뚜렷한 대조를 보인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물론 아베 총리까지 직접 반박해 김(정은) 위원장을 옹호했다”면서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미 정보 당국의 결론을 부인했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믿는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거듭 말했던 것을 연상시킨다고 꼬집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와 아베의 흔들리지 않는 연대가 도쿄에서 일부 균열(cracks)을 보였다”면서 “40분간의 회견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에 발사될 경우 수천 명의 민간인이 숨질 수 있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테스트를 다시 과소평가했다”고 전했다.

CBS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그의 보좌관들과 반대되는 의견”이라며 “아베 총리 또한 (북한의) 미사일 시험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을 달리했다”고 보도했다. AF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주요 위협으로 여기는 일본에서의 논의에서 핵심 주제인 북한 문제에 대해 유화적 목소리를 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의심 없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규정했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발언을 거듭 반박하는 한편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개인적 신뢰를 재확인함으로써 자신이 직접 ‘상황 관리’를 통해 북미협상에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논란의 소지에도 불구하고 일본과의 견해 차이를 공식 석상에서 언급한 것은 북한이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언급한 볼턴 보좌관에 관해 “구조적으로 불량한 자, 인간 오작품, 하루빨리 꺼져야 한다”라고 맹비난한 직후 나온 것도 주목할 대목이다.

대북 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을 누르고 최고 의사결정권자는 자신이라는 점을 강조해 북한의 반발 심리를 무마하면서 거듭 ‘톱다운’ 방식의 해결 의지에 대한 메시지를 북한에 발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북한이 향후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익명을 요구한 미 백악관 NSC 관계자는 28일(한국 시간), 전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을 통해 볼턴 보좌관을 맹비난한 것에 관해 기자에게 “논평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행정부 최고 수장인 대통령의 거듭된 지적에 더는 논란을 피하려는 의도로 읽히는 대목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